"온실가스 감축-에너지 신산업 위해 집단에너지 꼭 필요"

집단에너지업계 CEO 간담회...신기후체제 출범 따른 모델 제시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6-05-18 18:05:55

업계 “생존 위해 제도 도입 건의” 우 차관 “역할 강화할 수 있는 방안 적극 검토” 화답


△간담회가 끝난 후 참석자들이 새 정책방향 모델 개발 등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지역난방공사> 

 

집단에너지업계(협회장 유정준 SK E&S㈜ 사장)는 산업통상자원부 우태희 제2차관을 초청해 18일(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서울)에서 집단에너지업계 CEO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우 차관은 '에너지 신산업 및 집단에너지 정책방향'을 주제로 에너지 신산업과 신기후체제 출범에 따른 집단에너지 정책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집단에너지협회장인 유정준 SK E&S 사장,  이기만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김응식 GS파워 사장, 이기남 안산도시개발 대표 등 업계 및 정부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우 차관은 집단에너지사업의 문제점을 과다한 초기투자비에 따른 투자회수 부담, 높은 생산원가 대비 낮은 판매가격, 안정적 수익기반 미비 등으로 진단하면서 에너지 프로슈머, 친환경 에너지타운, 에너지 자립섬 등 집단에너지 분야의 신산업 모델을 제시했다.


특히 신기후체제 출범에 대응해 에너지 신산업 확산을 위한 집단에너지업계의 선도적 역할을 당부하면서 친환경적인 집단에너지의 확대공급을 위해 향후 배출권거래제에서 열병합발전에 대한 우대방안 적용, 안정적 열공급을 위한 가스연료 가격인하, 열병합발전에 대한 전력시장 보상기준 개선 등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지역난방업계를 대표하는 CEO들은 산업부 우태희

 
제2차관에게 집단에너지산업이 에너지 신산업 확산에 앞장서기 위해서는 열병합발전소가 생산한 전력은 전기판매사업자인 한전에 판매해 시장가격변동과 상관없이 최소한의 투자보수율을 보장받을 수 있는 집단에너지 전력거래계약제도 도입을 적극 요청했다.

 

또 유럽, 미국 등 선진국의 열병합발전 지원사례를 언급하면서 분산전원으로서의 기여도, 에너지 효율성 증대, 온실가스 감축의 기여도 등을 감안한 보상체계가 마련되어야 만성적자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 강력하게 정책지원을 호소했다.


전기연구원의 최근 용역보고서에 의하면 집단에너지 공급을 위한 열병합발전소는 수도권 등 대규모 수요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분산전원으로 기능하며, 송배전설비편익, 송전망운영편익 등 사회적.환경적 편익이 높아 2014년 기준 약 8452억원의 편익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집단에너지업계는 35개 중 20여개 사업자가 만성적자로 인한 사업매각, 부실기업 등의 우려가 커지면서 경영개선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강연회에 참석한 20여개 집단에너지사업자 대표들은 전력공급 과잉과 SMP 급락 등으로 인한 경영난을 호소하며 안정적인 열 및 전력 공급을 위한 정부차원의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집단에너지업계 관계자는 “초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석탄발전이 언급되고 원전 등의 환경 이슈를 감안할 때, 친환경적인 열병합발전이 지속가능한 에너지원이자 정책전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