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017년 준공… 민자 포천복합화력 첫 삽

박영복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11-12 15:57:51
  • 글자크기
  • -
  • +
  • 인쇄

최대주주 산업은행이 금융자문 맡아 시너지효과 내며 빠르게 사업 진행

6차 전력수급계획 중 가장 빠른 속도로 2017년 2월 준공/상업운전 예정


대우건설(대표이사 박영식)이 12일 포천복합화력 민자발전사업의 착공식을 개최하며 민자발전 시장에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포천복합화력 민자발전사업은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일원에 940MW급의 LNG복합화력발전소 1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이 공사는 지난 2013년 2월 산업통상자원부가 확정/발표한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된 민자발전사업이다. 

 

△ 서장원 포천시장(왼쪽에서 7번째), 하익환 대우건설 발전사업본부장(왼쪽에서 8번째)를 비롯한 내외빈들이 착공식에서 시삽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이 단독 출자해 설립한 민자발전사업자 대우에너지(주)가 사업을 주관하며, 2017년 2월 준공 및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착공식에는 대우건설 하익환 발전사업본부장을 비롯해 서장원 포천시장, 정종근 포천시의장, 현상권 한국전력 경기북부지역본부장, 조재민 대우에너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포천복합화력 민자발전 사업은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이 금융자문을 맡아 시너지효과를 내며 사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총사업비 9,732억 원 중 7,786억 원을 산업은행이 프로젝트 파이낸스 자금 주선에 성공하며 금융약정을 체결해 이와 같은 시너지 효과를 확인했다. 

 

특히, 수도권 송전에 유리한 최적의 입지로 사업성이 높아 향후 국가전력 수급안정과 포천시 지역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의 기술력과 산업은행의 PF조달 노하우, 지역민의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포천복합화력 민자발전 사업은 제6차 전력수급계획에서 확정된 사업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이미 국내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발전소 시공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포천복합화력 민자발전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운영을 통해 신성장동력으로 꼽고 있는 민자발전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