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 속 살균제 하루 안에 없애는 미생물 발견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 유용미생물 보호‧환경오염 예방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2-21 15:05:22

토양 속에 남아있는 살균제를 24시간 안에 분해하는 미생물을 발견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트리아졸 계통에 속하는 살균제인 디페노코나졸을 분해하는 미생물을 토양에서 최초로 발견하고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로 이름을 붙여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 C8-2 균주의 현미경 사진<자료제공=농촌진흥청>

디페노코나졸은 각종 과수 및 밭작물에 발생하는 흰가루병, 잿빛곰팡이병, 낙엽병 등을 방제하는데 사용하는 약제로, 다른 약제에 비해 토양에 남아있는 기간이 길고 어패류에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험에서 액체 배지에 디페노코나졸 100 mg/L를 넣은 다음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를 처리한 결과, 24시간 내에 살균제를 완전히 분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분해산물은 토양 속에 있는 세균이나 곰팡이에 대해 독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견한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 및 이 균주를 이용한 토양 속 살균제 제거 방법에 대해 특허출원(출원번호 10-2016-0151840)했으며, 관련 연구결과는 한국농약과학회지 12월호에 논문으로 게재됐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견한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를 활용하면 토양 속에 남아 있는 살균제 성분을 단기간에 친환경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토양 속 살균제 독성을 없애 유용 미생물을 보호하면서 하천 환경오염 및 어류 등 수중 생물 폐사도 줄일 수 있다.  


또한 살균제가 많이 투입되는 작목에 적용해 토양에 남아있는 살균제를 분해함으로써 그 농도를 기준 이하로 낮추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안재형 농업연구사는 “앞으로 ‘스핑고모나스 C8-2’ 균주를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산업체 등에 기술 이전해 농가 현장에 보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