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경제체제에 맞는 에너지는?

환경운동 전문가가 쓴 '에너지 대전환' 번역본 나와
온라인팀 eco@ecomedia.co.kr | 2016-06-22 12:49:53

 화석연료 기반경제가 붕괴되고 있다. 새로운 에너지 경제가 부상하고 있다. 낡은 에너지경제는 화석연료가 매장돼 있는 장소를 알고 있는 자에 의해 빈틈없이 관리됐다. 새로운 에너지경제는 훨씬 민주적이다. 태양과 바람은 인간이 살고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나 이용할 수 있다.

 

환경운동 전문가인 레스터 브라운은 ‘에너지 대전환(어문학사 간행)’에서 막 드러내기 시작한 이 새로운 에너지경제를 생생하게 들여다보게 안내한다.


정성우와 조윤택이 옮긴 이 책은 레스터 브라운의 현역 마지막 저작이다. 레스터 브라운은 『The Great Transition』을 통해 현재 글로벌 규모로 에너지전환이 추진되고 있으며, 향후 10년 정도의 시일 내에 석유 의존의 구경제가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신경제로 급속하게 변화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미국, 중국, EU 등 주요 국가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예로 들면서 에너지전환이 단순한 당위의 문제가 아닌 이미 현실의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는 것을 매우 설득력 있게 제시하고 있다.


화석연료 자원이 줄어들고 대기오염이 악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기후 불안정에 대한 우려로 인해 석탄, 석유 및 천연가스의 미래가 어두워지면서 새로운 에너지경제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석탄과 석유를 주원료로 한 구경제는 태양광과 풍력을 에너지원으로 운영되는 신경제로 대체되고 있다.


에너지전환이 완전히 새로운 현상은 아니다. 수백 년 전에는 목재에서 석탄으로의 이행이 있었다. 또한, 150여 년 전에는 전 세계 최초로 유정이 발굴됐다.

 

우리는 지금 새로운 에너지전환의 출발점에 서 있다. 석탄과 석유를 주원료로 움직이는 경제에서 태양과 바람을 원동력으로 하는 경제로 우리를 이끄는 대전환이 진행 중이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