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한국석유관리원, 신뢰할 수 있는 석유시장 만들기

석유 거래 부문 소비자 권익 증진 위한 다각도의 노력
박영복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11-07 13:30:25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소비자원은 한국석유관리원과 지난 4월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석유 거래 부문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양 기관은 경남 밀양 등에서 지방 취약계층 소비자보호 행사를 개최하고 농업인, 고령자,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소비자 이동상담 및 853대 차량의 무상 점검과 가짜 석유 무상 점검을 동시에 진행했다. 

 

또한 '가짜 석유 소비자 피해 구제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해 신고에서 피해구제까지 소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원스톱 서비스를 실행해 지난 10월 말까지 총 3건의 피해구제가 접수돼 250만원의 차량 수리비 배상이 이루어졌다.

 

더불어 지난 5∼7월에는 자동차 주유 관련 소비자 의식 및 피해 실태를 공동으로 조사하고 발표해 가짜 석유 주유에 대한 소비자의 경각심을 높이고 피해를 예방하는 데에도 기여한 바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한국석유관리원과의 협력 범위를 교육 및 정보제공, 시험검사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신뢰할 수 있는 석유거래 시장을 조성해 소비자 권익 증진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