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국적 절전 캠페인 실시

노후아파트 대상 고객소유 전기설비 점검 및 교체 지원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6-08-09 10:52:07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여름철 전력사용량이 가장 가파르게 상승하는 8월 2~3주 기간 동안의 전력수급 안정을 위해 8월 9일(화) 전국의 사업소에서 일제히 절전 거리 홍보에 나섰다.

 

△ 조환익 한전 사장이 절전가두캠페인을 하는 모습.
이날 오전 8시 출근길 시민들로 붐비는 광주광역시의 중심가인 상무지구 전철역을 찾은 조환익 한전사장은 경영진 및 나주혁 신도시 본사 근무직원, 한전 광주전남본부 직원 100여명과 함께 생활속 전기절약 실천방안을 담은 리플렛과 홍보물을 나누어 주며 시민들에게 절전을 당부했다.

 


또한 인근 상가지역의 상인들에게 피크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에 문 열고 냉방하는 것은 자제하도록 안내했다.

한전이 절전 가두캠페인을 전국 동시에 시행하는 것은 지난 7월부터 지속된 폭염으로 전력수요의 최고치를 4번이나 경신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번 주 및 다음 주에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는데다가 산업체 휴가 기간이 끝나 다시 조업을 재개하게 되면서 전력사용량이 최고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아파트 자체변압기 과부화와 노후화로 인한 정전이 잇따름에 따라 한전은 8월 9일부터 노후아파트의 피뢰기, 애자류, 커버류 등의 구내전기설비에 대해 적외선 열화상 진단을 하고 불량설비에 대해서는 무상으로 교체 지원하는 특별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변압기 등의 수전설비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 관리주체가 소유하며 유지와 보수도 아파트 자체적으로 하게 되어 있지만, 고객소유 전기설비 불량에 의한 아파트 구내정전을 예방함으로써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또한, 한전에서는 2005년부터 노후변압기를 교체하는 아파트에 변압기 구입비용의 50%를 지원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정전발생시 긴급 출동하여 빠른 시간내에 복구될 수 있도록 지원체제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