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소비 절감 시 보상…2020년, '수요반응시장' 대폭 변경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2-23 10:34:3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전력 수요반응자원 거래시장, ‘DR시장’이 새해부터 자발적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의무절전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한다.

▲ 수요반응자원의 경제적 효과 예시.<자료=전력거래소>
산업통상자원부(성윤모 장관)와 한국전력거래소(조영탁 이사장)는 수요반응자원(DR, Demand Response) 거래시장 제도를 ‘자발적 절전 참여를 확대하고 의무적인 절전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하고, 업계 의견수렴과 함께 전기위원회 의결(12월 20일) 등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요반응 시장은 전력거래소와 전기소비자가 감축 가능한 전력량을 사전에 약정하고 피크시간대 소비자가 스스로 전기를 감축하면 전력거래소는 이에 대한 금전적 이익을 소비자에게 돌려주는 사업 방식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4년 11월 수요반응 시장을 처음 개설한 이후 현재 28개 수요관리사업자가 4168개 참여업체를 모집해 원전 4기에 해당하는 4.3GW의 수요자원용량을 등록하고 시장에 참여중이다. 

 

이 제도는 현재까지 안정적인 전력 수급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앞으로 더욱 세분화해 시행될 전망이다.

정부는 업체의 자발적인 입찰 기회를 독려하기 위해 제도를 개편하기로 결정했으며 의무절전 발령은 수급 비상시로 최소화한다. 이로써 자발적 절전 소비 문화를 확산시키고 의무 절전 제도는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제도 정착을 위해 전력구입비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피크수요 DR, 미세먼지 DR 등을 신설해 업체가 자발적으로 참여할 '입찰'기회를 제공한다.

피크수요 DR은 여름철이나 겨울철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시기에 해당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략사용을 줄이는 제도다. 미세먼지 DR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조치가 발령되면 하루 전에 입찰한 업체가 배정받은 양만큼 전략사용을 감축하는 제도다.

기본 정산금은 전력사용 감축 실적에 따라 차등 지급해 절전 실적이 많은 업체가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산업부와 전력거래소는 금번 개편사항을 전력시장 운영규칙에 반영해 새해인 2020년 1월부터 시행하되, 기본급 차등지급의 경우 업체들의 제도 적응을 위해 2020년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