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 거점 대학 선정... 전력분야 기초연구 진행

5개 클러스터 선정, 참가하는 24개 대학에 3년간 300억원 지원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2-28 10:32: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전력공사(사장직무대행 김시호)는 2월 28일 (수), 서울에 소재한 한전 전력연구원 기초전력연구센터에서 한전 전력연구원장, 경희대.명지대 등 산학협력단장 및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거점대학 클러스터 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에너지 거점대학 클러스터 사업'은 전력산업분야 기초연구를 통한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하여 명지대, 경희대, 창원대, 전남대, 한국과학기술원 등 국내 24개 대학을 대상으로 에너지신기술, 차세대전력계통, 인공지능 등 5개 분야 연구개발에 3년간 총 300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한전은 지난 17년 5월부터 권역별 설명회와 공모를 시행하여 명지대, 경희대(수도권), 창원대(영남권), 전남대(호남권), 한국과학기술원(충청·강원권) 등 24개 대학이 참여하는 5개의 클러스터를 최종 선정하였다.
 

▲ 에너지 거점대학 클러스터 선정결과<자료제공=한전>

각 클러스터는 특성화 연구 분야별로 자율적인 연구과제 선정 및 수행을 통해 전력분야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수 있는 기초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서로 다른 분야의 기술들이 빠르게 융합되는 시대에 걸맞게 사회, 경제, 법학 등 非이공계 교수가 연구에 참여하여 시너지 효과를 거둘것으로 예상된다.

배성환 한전 전력연구원장은 “에너지 거점대학 클러스터 사업은 기초연구 핵심기술 개발을 통한 지식재산권 확보는 물론 기초연구 분야의 체계적 지원과 협력을 통한 상생발전의 모델”이며 “앞으로 한전은 기술과 학문의 융복합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