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자원화 황금알 시장 의무화 정책 시급하다

발행인 컬럼 / 서동숙 환경미디어 발행인
편집국 | eco@ecomedia.co.kr | 입력 2013-09-02 21:15:20
  • 글자크기
  • -
  • +
  • 인쇄

밤과 새벽사이 하루가 다르게 바람이 서늘해 지는 9월이다. 지난 한 달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휙 지났다. 유독 올 8월은 무더위와의 긴 싸움이였기에 그 기억들이 또렷하다. 그래서 손 내미는 코스모스의 9월은 고맙다. 벌써 높은 가을하늘과 황금들녘이 잰걸음으로 재촉하는 9월만큼 설렘으로 가득하다.

이번 호는 음식물류 쓰레기 문제를 다뤘다. 현장은 현명한 아이디어와 자연친화적인 기술접목이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에 보탤 수 있다는 것도 확신했다. 먹고 마시는 행복지수가 엥겔지수와는 상관없는 듯하다.

최근 우왕좌왕하는 자원순환법 갑론을박 공방이 달나라까지 갔다왔다하는 등 너그러움도 소진된 상황이 됐다. 환경부냐 산업통상자원부냐 어느 쪽이든 혹부리영감으로 둔갑하지 않기를 바라는 점도 기업의 하나 된 목소리다.

인간은 죽을 때까지 1인당 적게는 55톤의 쓰레기를 배출한다. 음식물은 혹은 생명체의 일부로서 소중히 다뤄야 할 대상이지 결코 함부로 처리해선 안된다. 오히려 음식물쓰레기는 자원화하면 에너지도 만들고 사람도 살리는 경제적인 재화이다.

이를 실천한 젊은 CEO는 ‘환경부가 규제부는 되지 말아야 한다’고 고생담을 대신했다. 국내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CEO는 세계 최고의 감량기 개발을 위해 집을 팔고 지구촌을 지붕삼아 해외 판로개척에 나섰지만 아직도 고전하고 했다.

이들은 정부나 지자체에 줄 대는 기업에만 고개를 드는 행정과 시장지배 논리에 아쉬움을 발설했다. 인식전환이 필요한 녹색실천에는 인색하고 모두가 스마트화를 외치며 좇은 형색만 찾는 갓 쓰고 양복 입은 모양새라는 지적이다.

비전이 있는 기업이 잘 되도록 하는 정부의 투자는 아직도 미흡하다. 이렇게 정책과 현실은 이율배반적인 셈이다. 이대로 가다가는 쓰레기 감량정책도 대기업이 함께 나서야 할 판이다.

어찌 되었든 감량기설치 의무화는 시대적 소명이다. 좋은 기술 좋은 제품을 놓고도 밥그릇 챙기기만 앞서는 관행과 겉치레 정책은 집어치워야 한다. 민관은 늘 어깨동무하자 부르짖으며 한편에선 쓰임만을 위한 도구로만 취급받아 기업이 클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해 도산으로 몰아선 안된다. 국민들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기조는 이런 불편부당한 일을 타파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쓰레기의 최종 목적지는 자원화다. 환경존중의 디딤돌은 녹색경영 녹색행정 녹색생활의 기본 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 변방의 기술로 취급받지 않기를 주문한다. 비젼있는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주는 정책적인 배려가 절실한 시점이다. 그래야 국가의 보호망 속에 백그라운드인 국가를 업고 해외에서도 우리의 녹색기술 명찰이 빛을 발할 수 있지 않을까.

음식물류 자원화 관련기업들은 분명 또 하나의 황금 작물을 캐는 행복한 농부다. 환경산업의 근간으로 세운 기업 모두가 세계 시장에서 휘영청 한가위 달처럼 품는 날을 함께 소망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