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직정비 및 예산지원이 필요한 시점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푸른경기21 실천협의회) 이상은 상임회장
편집국 | eco@ecomedia.co.kr | 입력 2013-08-06 11:4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구적으로 생각하고 지역적으로 행동하라. 세계인에게 너무 익숙하고 우리의 자부심인 이말은 지구촌의 지속가능발전을 생각하고 추진하는 모든 사람들이 지키고자 하는 행동강령이다”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이상은 상임회장은 “우리가 살고 있는 고장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행동하고, 동시에 세계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행동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역할”이라고 설명한다.


지방의제21 중 손꼽히는 ‘푸른경기21’의 역동성
전국협의회 상임회장이기에 앞서 2007년부터 푸른경기21 실천협의회 상임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상은 상임회장은 한국환경한림원 회장으로 더 잘 알려진 인사. 금년 1월부터 2년간의 임기로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하 전국협의회)의 대표를 맡고 있다.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은 공동대표인 지방의제 21의 17개 광역단체 시도대표 중 한명이 맡게 돼 있다”는 이상은 상임회장은 “금년 1월 전국협의회 회장이 되면서 본의 아니게 푸른경기21의 상임회장직도 2년을 더 연장하게 됐다”며 멋쩍은 웃음을 짓고 만다. 이번 임기까지 합치면 푸른경기21 상임회장만 8년째 하게 된다는 이 회장은 장기집권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지 푸른경기21의 활약상이라는 표현에는 고개를 저으며 “지방의제21의 활동은 지방자치단체장의 지원과 호의가 매누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푸른경기21이 부족하나마 열심히 활동할 수 있었던 데에는 경기도와 활동가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강조한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의 전폭적인 지원이 밑거름
현재 푸른경기21 실천협의회는 이상은 상임회장을 비롯, 최영옥 경기여성단체연합회 회장, 이중구 경기도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강관석 경기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이재율 경기도 경제부지사 등 5인 공동회장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경제부지사가 공동회장으로 참여하고 있는 만큼 경기도의 지원과 협조는 전폭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 더욱이 경기도의회 박승원, 조성욱, 최재연 3명의 도의원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하는 만큼, 경기도의회와도 유기적인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푸른경기21은 그린캠퍼스만들기, 경기도 그린리더 양성 및 활동지원, 경기도 기후변화교육센터, 초록마을대학, 아름다운 들꽃가꾸기 사업 등을 펼치며 사업비로 13억4천여 만원을 집행. 그리고 이 사업비는 대부분 경기도(일부 국비)의 지원으로 마련된 예산이다.

경기도의 1/4에도 못미치는 전국연합회 예산
경기도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푸른경기21은 전국 지방의제21 중 가장 역동적으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발전을 실천해 온 것. 하지만 올해 전국협의회 상임회장에 선출된 이상은 회장의 고민도 여기에 있다.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예산이 지방의제인 푸른경기21의 1/4에도 못미치는 3억2천만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지방의제21 전국협의회’에서 지속가능발전기본법 제정과 함께 지금의 이름으로 바꾼 전국협의회는 말 그대로 지방의제21의 중앙회 성격. 올 1월 제14회 정기총회 및 제14회 지속가능발전대상 시상식을 개최한 전국협의회는 지속가능발전 정책포럼·워크숍 및 아카데미 개최,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 개최, Rio+20 및 세계총회 참가, 전국네트워크 지원 및 대외협력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회 예산이 하부 지역조직 예산보다도 적다보니 역할에 한계가 따르기 마련이다.

그린스타트와의 역할분담으로 연합회 역할 강화해야
이에 대해 이상은 회장은 조심스럽게 그린스타트와의 역할분담을 해법으로 제시한다.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그린스타트는 지방의제21이라는 하부조직을 공통분모로 가지고 있다”는 이 회장은 “지방의제21과 전국협의회도 초기에는 환경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출범했었다. 하지만, 그린스타트 출범이후 중첩되는 사업에 대한 예산실의 대폭적인 삭감으로 현재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덧붙인다. 즉, 전 정부출범과 함께 대통령직속 지속가능발전위원회가 환경부 소속으로 격하되고 녹색성장위원회가 그 자리를 대신했듯,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역시 전 정부출범과 함께 탄생한 그린스타트 네트워크에 가려 점차 그 역할이 축소되고 있다는 것. 하지만 현 정부 출범이후 지속가능발전위원회와 녹색성장위원회가 그러하듯,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그린스타트 간의 새로운 역할 정립이 모색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