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재단-LBN불교방송, 한중 관광·문화·예술 산업발전 위한 협력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7 18:51:57
  • 글자크기
  • -
  • +
  • 인쇄

LBN불교방송(대표 김양진)과 세계문화재단(총재 이성부)은 관광, 문화, 예술 산업발전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 이성부 세계문화재단 총재, 김양진 LBN불교방송 대표


16일 오후 4시에 LBN불교방송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합의각서는 중국 관광객 유치하여 한국내 사찰투어 및 불교문화 파전과 중국 불교문화 체험등으로 양방향 여행객을 송출하여 한·중 불교문화 교류를 통해 문화 지킴이 역할을 하는데 목적이 있다.

김양진 대표는 "세계문화재단과 체결한 합의각서는 월 5000여명의 관광객을 유치에 성공하였다"며, "LBN불교방송은 전국지사를 모집하여 관광 수익 배분과 지방소식, 관광 프로그램을 송출하여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들이 사찰 투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성부 총재는 "세계문화재단는 관광, 문화, 엔터테인먼트, 물류 사업 등을 하는 재단이다. LBN과 합의각서는 중국환발해여유문화연맹을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발해는 중국 전역 3000여 개의 회원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에 여행자들을 공급하고 있는 여행사다. 사드 이전에는 한국에 약 250만 여명의 관광객을 한국에 유치한 이력이 있는 연맹이다.

이어 이 총재는"한 중 불교문화 교류를 통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하며, 8월 초 중순에는 중국환발해와 계약과 동시에 중국 회원사들이 여행객을 모집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좌부터 시계방향) 김윤중 원장, 현기호 사업단장, 환발해여유문화재단 조호대 지회장, 정길종 국장, 최라윤 작가, 박인식감독, 박상태 부장, 김양진 대표, 이성부 총재


IBN불교방송은 IPTV, 올렛TV 채널 807번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전 세계 시청자 2억 400만 명이 함께 즐기는 글로벌 IPTV인 ‘사이물티비((SimulTV)(주)아시아인베스트그룹) 조춘식 한국CEO와 LBN 불교방송과 업무협약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 테스트 중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