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②] 불법 디스포저 유통을 막아라

오물분쇄기,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정책에 어긋나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31 18:19: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음식물쓰레기 수거 단계에서 배출을 편리하게 하면서 쓰레기의 양을 줄일 목적으로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사용하는 가정이 갈수록 늘고 있다.

 

▲ 음식물 오물분쇄기 불법 제품 예시
▲ 음식물 오물분쇄기 합법 제품 예시

일명 ‘디스포저(disposer)’로 불리는 오물분쇄기는 음식물쓰레기 발생 즉시 하수구로 투입·처리, 배출량을 가늠하기 어려워 음식물쓰레기 감량화 정책에 반하는 것으로써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불법제품을 사용해 갈린 음식물쓰레기가 다량 배출되면서 하수도 시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게 가장 큰 이유다.

 

배출한 음식물 찌꺼기가 쌓여 하수구에서 악취가 생기거나 집안으로 역류될 수 있고,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는 처리량 증가로 인해 하수처리 효율이 떨어져 약품비, 전력비 등 운영비가 더 들게 된다. 분쇄된 찌꺼기가 합류식 관로를 통해 흐르다 하수관이 막히면 맨홀에서 오수가 넘쳐 빗물과 함께 하천이나 바다로 흘러들어 수질을 악화시킨다.  

 

환경부는 2012년 10월부터 오물분쇄기를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다만, 본체와 거름망과 회수기가 분리되지 않은 일체형으로 인증을 받아야 하고, 음식물 찌꺼기는 80% 이상 회수되거나 하수구 배출량이 20% 미만이 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판매업체에서 관할 지방청으로부터 인증을 받은 제품을 개조하거나, 불법제품이 인증제품인 것처럼 판매광고해 소비자를 현혹시켜 위법한 소비자를 양산하는 등 사회적인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골치다. 

 

불법판매 유형으로는, 인증통과 후 거름망 등을 조작해 판매하는 행위로써, △2차 처리기 내부기능(수거망하부거름망)을 탈부착 또는 뚜껑이 열리지 않도록 고정 △2차 처리기 없이 본체만 판매(100% 분쇄배출가능) △제품인증표시 미부착 △인증기간 경과제품 판매 등이다.  

 

판매와 사용이 허용된 제품에는 모델명과 환경부 등록번호, 인증일자, 시험기관명 등이 기재된 주방용 오물분쇄기 등록표시가 겉표면에 표시돼 있다.

 

현재 사용 가능한 인증제품은 33개 업체가 생산한 65개 제품(2018년 3월 말 기준)뿐이며, 한국상하수도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가 있다.

 

이에 주방용 오물분쇄기 구매 시 소비자는 관할 지방청에 인증을 받은 제품인지, 또 음식물 찌꺼기 20% 미만을 하수도로 배출시키는 것으로, 임의조작이 불가능한 일체형인지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계속>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