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자원위성 활용해 물안심 선진국으로 도약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토론회(포럼)’ 개최
수자원위성의 개발 방향과 공공 활용, 산업 활성화 방안 등 논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12 18:0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8월 13일 한국프레스센터(서울 중구)에서 한국 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2025년 발사 예정인 수자원위성 전문가 포럼를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환경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부처와 유관기관, 산업계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성공적인 위성개발 전략과 추진 방향, 수자원관리 및 수재해 대응전략을 논의한다.

수자원위성 토론회(포럼)는 정책, 탑재체, 지상국, 검증, 활용 등 5개 분과로 구성돼 8월 13일부터 위성개발이 끝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토론회(포럼)를 통해 산‧학‧연 전문가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수자원위성 개발 및 활용기술 고도화, 관련 산업 육성, 제도·정책 수립 등을 통해 수자원위성 개발 사업을 차질 없이 완수할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분과위원회, 정기 워크숍 등을 통해 ‘수자원위성 개발 및 운영 기본계획’을 수립해 수자원위성 개발 방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수자원위성은 복합적이고 새로운 기준이 요구되는 시대를 맞아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에 적합한 첨단기술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면서, “관계기관과의 협력과 기술교류를 통해 성공적인 수자원위성 개발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수자원위성은 4차산업혁명과 수자원의 방대한 자료 등 수량-수질-수생태 통합형 물관리를 정착시키고, 수자원위성 개발을 통해 기후변화로 심화되는 수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해결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