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자강'의 정신으로 세계 일등으로 나가자"

LG유플러스 2017년 시무식...임직원에 새로운 성장 강조
권희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1-02 17:56:22

△ 2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2017년 신년사를 통해 '자승자강'을 통해 세계 일등을 함께 꿈꾸자고 강조했다.<사진제공 = LG유플러스>

 

'자승자강'의 정신을 통해 세계 일등으로 나아가자.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17년 신년사를 통해 ‘자승자강(自勝者强)’의 정신으로 세계 일등을 함께 꿈꾸자고 강조했다. 자승자강이란 '자신(自身)을 이기는 사람이 강(强)한 사람'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권 부회장은 새해 업무 첫날인 2일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에서 “LG유플러스는 LTE를 중심으로 통신시장의 변화를 주도함으로써 모바일과 홈, 기업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거듭해 왔다”면서 “최근 치열한 경쟁과 강한 규제로 성장세는 감소하고 있고, 정치·사회 환경이 급변하면서 경제 질서가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통신시장은 우리가 판을 뒤집을 수 있는 신규 사업의 기회가 분명히 있다”고 전제한 뒤 “일들 유플러스를 위해서는 내실을 더욱 단단히 하는 한편,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한발 앞서 개척해 새로운 성장의 활로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권 부회장은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강한 사람이듯이, 우리가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어 그 누구보다 강해진다면 경쟁사는 감히 따라외 못할 것”이라며 “여러분 가슴 속에서 피어나는 일등의 자신감이 곧 LG유플러스 전체로 확산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고 그 힘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이에 따라 권 부회장은 자승자강의 정신을 발판 삼아 세계 일등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3가지 원칙을 임직원에 당부했다.


첫째, 기존 산업은 효율성을 지속적으로 재고해야 한다.
우리가 하는 일을 고객가치 관점에서 냉철히 제대로 파악해 고객가치와 무관한 것들은 모두 버리고 고객가치를 중대시킬 수 있는 것은 더 잘 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 이를 위해 탄탄하게 기본을 다지고, 고정관념을 버려야 하며, 현장을 중시해야 한다.


둘째, 신규사업은 반드시 일등을 달성해야 한다.
미래의 먹거리가 될 새로운 성장 사업ㅇ르 발굴해 그 사업이 남들이 넘볼 수 없는 일등의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자원을 집중해야 한다. 우리 모두 일등을 꿈꾸고, 철저하게 준비한 뒤 과감하고 강하게 실행해야 하며, 외부 역량을 적극 활용해 사물인터넷(l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IPTV 등의 분야에서 일등의 꿈을 이루자.


셋째, 조직문화를 혁신해야 한다.
경청과 배려를 바탕으로 한 인간 존중의 경영, 단단한 팀워크로 ‘아침에 눈 뜨면 달려가고 싶은 회사’를 다 함께 만들어 가며, 경청과 배려를 실천하고, 강한 팀워크를 발휘해야 한다.


권 부회장은 1954년 영국 옥스퍼드대 의대생이자 아마추어 육상선수 로저 베니스터를 예로 들며 “62년전만 해도 인간은 1마일(약 1609미터)을 4분 안에 뛸 수 없다는 정설이 있었는데 로저 베니스터가 결국 인간의 한계를 극복했다”면서 “그러자 오랜 시간 아무도 정복하지 못했던 4분의 장벽을 넘은 사람들이 무수히 나오기 시작했는데,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확산된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일등의 자신감이며 한계를 지워버릴 뜨거운 열정과 강한 의지”라면서 “2017년은 자승자강하는 한 해가 되도록 다 함께 일등 유플러스의 꿈을 이루어 내자”고 강조했다.

[환경미디어 권희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