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환 치의학 박사의 용인술] 치과교정의 첨단 얼라인 장치와 브라켓 장치비교

교정과 전문의가 쓰는 치과 스토리<4>
이형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7 17:24: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교정전문의 권성환 원장

티 없이 아름다운 것은? 뷔플(Beauiful)이다. 예쁨을 뜻하는 영어 단어 비티플(Beautiful)에서 티(T)가 빠진 것이다. 전형적인 아재 개그다. 치과 교정에서 티 없이 아름다운 기법 중 하나가 얼라인(Aline)교정이다. 불규칙한 치열, 아래와 위의 치아가 잘 맞물리지 않는 부정교합을 개선하는 치료법이다. 이 기법은 저작기능, 발음기능 회복과 함께 얼굴 라인의 균형을 잡아줘 외모가 개선된다. 티 없는 아름다움 이야기는 치과에서는 아재 개그가 아닌 신기술, 첨단 교정술이다.

티 안내고 기능과 아름다움을 증대시키는 얼라인 교정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교정과 외래교수 김태경 교정학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권성환 박사 등 교정전문의 동료, 후학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연구되고 있다.


얼라인 교정 장치는 기존 장치의 단점을 거의 완벽하게 해결할 수 있다. 첫째, 이물감이 적고 음식물이 끼지 않는다. 모든 장치는 철사를 결찰하는 4개의 날개가 있다. 결찰용 철사로 장치에 삽입된 철사를 묶는다. 자가결찰용 장치는 결찰을 하지 않는 대신에 덮개로 철사를 고정한다. 이 경우, 장치의 부피가 더 커진다. 그렇기에 음식물 잔사, 변색, 충치 가능성이 높다. 또한 크고 뾰족한 장치의 모서리에 의해 잇몸에 상처가 날 수 있다. 그러나 표면이 둥근 얼라인 장치는 작고 간단하다. 혀에 걸림이 없고, 음식물이 끼지 않는다. 착용감이 좋고, 양치질이 잘돼 충치 위험이 낮다. 환자도 불편함이 거의 없어 장치에 편하게 적응할 수 있다.


둘째, 심미적이다. 얼라인 장치는 투명한 레진이다. 다만 철사만 보인다. 청년 세대는 물론이고 중장년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이유다. 심미성에서는 투명교정장치와 설측교정장치도 우수하다. 그러나 투명교정장치는 치아 이동방법이 제한적이고, 착용감이 좋지 않다. 설측교정장치는 가장 심미적이지만 비용 부담이 크다. 구강 내 이물감이 많고, 양치가 매우 어려워 충치 위험이 높다. 치료 제한도 많기에 기간이 길어지는 단점이 있다.


셋째, 치료기간이 단축되고 정밀 치료가 가능하다. 얼라인 장치는 브라켓 장치와 달리 철사를 치아의 표면에 밀착시킨다. 많은 철사를 치면에 포함시킬 수 있다. 이는 보다 정교한 이동, 오랜 시간동안 많은 양의 치아이동을 가능하게 한다. 치아 이동은 약하고 지속적인 힘이 유리하다. 이런 힘이 치아에 가해질 때 치근 흡수 같은 부작용 없이 치아이동 속도가 빨라진다. 당연히 치료기간이 짧아진다. 또 브라켓 장치로는 불가능한 치아도 초기에 치료할 수 있고, 깊게 물리는 하악 전치부와 구치부에도 상악에 교합되지 않게 장치를 부착할 수 있다. 교합 때는 음식물이나 치아에 잘 닿지 않아서 장치탈락 위험도 낮다.


넷째, 장치 교환 때 치아 배열을 바로잡을 수 있다. 얼라인 교정은 철사 교환 때 전체적으로 장치를 새로 다시 붙인다. 이것이 브라켓 장치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브라켓 교정은 대부분 처음에 붙인 장치를 교정 마무리 시기까지 사용한다. 그러나 얼라인 장치는 철사를 교환하는 1~2개월 마다 장치를 새로 붙인다. 이 과정에서 잘못 배열된 치아를 바로 잡게 된다. 이 점이 치료결과를 좋게 하는 키포인트다.

 
얼라인 교정은 브라켓 장치의 한계를 거의 극복한 기법이다. 하지만 얼라인 교정은 결코 단순 하거나 쉬운 치료법이 아니다. 명약도 잘 못쓰면 독이 된다. 얼라인 교정도 무조건 잘 되는 것만은 아니다. 최근에 개발된 첨단 장치이고, 기법이므로 숙련의는 많지 않다. 몇 십 년 동안 몇 천 증례 이상의 임상경험으로 교정치료의 모든 과정을 헤아리고 있는 교정 전문의가 얼라인 교정에 적격이다. 치아 이동 방향을 예측하고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은 하루 이틀에 습득할 수 없기 때문이다.

 

얼라인 교정 장치와 브라켓 장치를 조합하여 사용하는 치료방법도 유용할 수 있다. 두 장치의 장점을 조합하여 편의성과 장점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이 방법이 치료기간과 부작용을 줄이고, 효과도 높일 수 있다. 많은 사람에게 보다 좋은 치료법으로 자리 잡는 얼라인 교정은 아직도 연구할 분야다. 필자도 더 나은 결과를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를 할 것이다.

     
<글쓴이> 권성환
보건복지부 인증 교정과 전문의로 용인 연세미소라인치과원장이다. 20년 이상 부정교합 3000케이스 이상을 치료한 교정학 박사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