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너무 불안 말라...방역에 총력"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1-29 17:17:0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4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범정부적 협업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0일 첫 확진환자 발생이후 행안부는 상황관리반을 즉시 가동하고 매일 질병관리본부 및 지자체와의 영상회의를 개최하여왔으며, 27일 위기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대책지원본부로 강화하여 운영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그동안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통해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하도록 조치하고, 관계부처 협조사항 및 접촉자에 대한 1:1 전담공무원 지정·운영, 지자체 건의사항 등을 해결하는 대응체계를 운영해 왔다. 

이번에 대책지원본부가 구성됨에 따라 본부장을 재난협력실장으로 격상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에도 직원을 파견하여 부처 간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TV 자막방송 및 재난문자방송을 세분화 하여 신고방법, 예방수칙, 병원방문 시 유의사항 등 장소별로 구분해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도 보건부서 중심으로 방역대책반을 운영하던 것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지자체 역량을 총 동원하여 대응에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시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국민들께서는 너무 불안해하지 마시고, 개인 위생과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하고 “정부와 민간이 합심하여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