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 코로나19 여파 녹색자금 시행자 경영안정에 ‘팔 걷어’

숲체험교육사업 시행자 인건비 2억원 지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4-10 17:15:4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해 복권기금녹색자금 공모사업 시행기관·단체의 경영안정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진흥원은 올해 숲체험·교육사업 시행자로 선정된 기관·단체의 사업비 중 내부인건비 약 2억 원(112명분)를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집행여건을 개선했다. 이를 위해 각 사업시행 기관·단체로부터 내부 인건비 사용 신청액을 접수받아 이달부터 코로나19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안정적으로 집행할 방침이다.


진흥원의 이 같은 방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시행자의 사업비 집행 부담을 완화하고 사업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녹색자금 관리규정의 개정으로 사업시행자들의 경영환경 개선에 다소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김영석 녹색자금관리실장은 “코로나19로 실업과 고용불안 등 위기를 맞은 사업시행 기관·단체 직원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진흥원은 사업시행자의 경영과 민생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권기금 녹색자금은 복권판매 수익금을 활용,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림환경을 보호하고 산림의 기능증진을 위해 산림청장이 운용·관리하는 자금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