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 사업 시행

1월 26일~3월 2일, 지원대상 모집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25 17:11:5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22년도 ‘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사업’ 지원 대상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1월 26일부터 3월 2일까지 신청자를 공개 모집한다.


해수부는 2011년부터 우리나라 해운·물류기업이 새로운 해외 사업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해외 진출 가능성 탐색을 위한 타당성 조사,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의 해외 동반진출을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지원한 총 122건 중 65건의 사업이 실제 투자로 이어졌으며, 해외 법인 설립이나 물류거점 확보 등 뚜렷한 성과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해외 진출이 쉽지 않은 시기였지만, 지원사업 10건 중 7건이 본격적인 투자를 앞두고 있다.

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사업은 △‘해외진출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과 △‘화주-물류기업 해외 동반진출 지원사업’으로 구성된다.

‘해외진출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은 해운·물류기업이 해외 물류시장에 진출하고자 할 때, 진출하려는 국가의 경제·기술·재무·법률 여건 조사를 국내·외 연구기관, 전문 컨설팅 기관, 시장조사기관 등이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최대 8000만 원 한도 내에서 타당성 조사비용의 50%를 지원받게 된다.

‘화주-물류기업 해외 동반진출 지원사업’은 물류기업이 화주기업의 물량을 토대로 안정적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이 구성한 협의체가 물류 프로세스 진단·분석·설계, 현지 시장 여건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할 경우, 최대 4000만 원 한도 내에서 컨설팅 비용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해수부는 총 5.42억 원을 투입해 사업별로 4~6개의 기업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국제물류정보포탈이나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누리집에서 신청서, 사업제안서 등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뒤, 증빙서류와 함께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해수부는 서류심사와 선정위원회의 사업제안서 심사를 거쳐 3월 중 최종 지원대상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수부는 이 지원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을 위해 1월 26일부터 3월 2일까지 ‘2022년 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사업’의 세부 내용을 소개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게시할 예정이다. 또한, 관심 있는 기업들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제물류투자분석·지원센터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이민석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2022년 해외 물류시장 개척지원사업’은 해외 물류시장 진출에 도전해보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