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농협손해보험에 태풍피해 농가 보상 현실화 촉구

농협 측,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 약속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0 16:41: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이용호 의원(무소속,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은 10일 오후 의원실에서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사장과 간담회를 갖고, 태풍 피해 농가에 대한 농협재해보험의 보상 수준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사장은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하겠다”며 긍정적 수용 입장을 밝혔다.

이용호 의원은 간담회에서 “태풍이 연거푸 오면서 벼 피해가 상당히 심각한데, 농협 보험 보상 수준이 최고 35%라고 하니 이럴 거면 보험을 왜 들었냐 하면서 분개하고 있다. 작년에는 80% 보상하던 걸 올해는 30% 수준이라고 하니 이해를 못하고 있는 것이다”라며 현장 농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에 오 사장은 “벼 피해 상황을 신속히 조사하겠다. 피해 정도를 산정할 때 목측(눈대중)으로 할 경우 보험금을 35% 이하로 조정했다. 35% 룰(rule)이 있지만, 피해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집행하고, 손해사정인들에게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오 사장은 또 “평균적으로 작년 벼 보험으로 1000억원이 나갔는데, 올해 추산 보험금이 3000억원 정도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과거 벼 보험이 없다가 제도를 만든 건 진전된 것이고, 농민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일이다. 그런데, 절반은 나오겠지 하고 기대를 하다가 30% 수준이라니 충격을 받는 것이다”라며 “목측만 할 게 아니라 표본조사 등을 통해 피해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보상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오 사장은 다시 한 번 탄력적으로 피해 보상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간담회에 배석했던 농협손해보험 농업보험부 담당자에 따르면, 남원·임실·순창 지역 농가의 경우 보험납입료는 8억원 미만 수준이고, 이번 피해로 112억 정도(벼, 과수 등 전체) 보상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