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①] 불법 주방용 오물분쇄기 성행에 인증업체 골머리 왜?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 연간 ‘8000억’
음식물쓰레기 최종 처리과정 ‘난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31 16:26:17
  • 글자크기
  • -
  • +
  • 인쇄

최근 불법제품을 사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인증업체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주방용 오물분쇄기의 설치 상황과 불법 설치 여부에 대한 파악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 연간 ‘8000억’
우리나라 음식문화 특성상 과도한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의 감량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늘어 도시쓰레기 처리에 부담이 되고 있다. 특히 사업장생활폐기물보다 많은 양이 나오는 가정생활폐기물로 인해 최종 처리문제에 대한 고민이 많다.

 

음식물쓰레기는 폐기물관리법상 생활폐기물에 포함된다. 생활폐기물 중에서 음식물쓰레기가 차지하는 비중은 29% 정도며, 이는 생활쓰레기 중 단일 종류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생활쓰레기 중 음식물쓰레기의 비율이 10%에 불과한 미국과 비교해 상당히 많은 양을 배출하고 있다.


지난 3월 환경부가 발표한 ‘제5차 전국폐기물 통계조사’에 따르면 한 사람이 하루에 발생시키는 음식물쓰레기(음식물류 폐기물)는 약 368g, 고기 반 근이 넘는 양이다.

 

2016년 기준으로 연간 570만t의 음식물이 버려졌는데, 이는 롯데ㆍCJ 등 식품기업이 연간 수입하는 곡물의 양(500만t)보다 많은 양이다. 음식물쓰레기 양을 20%만 줄여도 연간 1600억 원의 처리비용을 아낄 수 있고, 온실가스 배출량 177만t 감소, 에너지 18억㎾h 절약 등 5조 원에 이르는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다.


음식물쓰레기의 퇴비화나 사료화(전체 자원화량의 약 90%)도 문제점이 많다. 수분과 염분 함량이 높아서 품질이 떨어지고, 잡초 등을 발생시키는 단점이 있어서다. 현재 영양성분의 결핍으로 기존 사료의 보조 사료 정도로만 활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음식물쓰레기의 퇴비화는 품질이 떨어지는 만큼 사용처 확보가 어렵고, 사료화도 가축질병관리상 불확실성이 커서 수요처가 극히 제한되고 있다.

 

여기에다 계절적인 요인에 의해 함수율의 차이를 나타내고 있어 퇴비화 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름철에는 겨울철보다 발효조 내 온도저하의 요인이 적지만 함수율이 상당히 높아 자연 배수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최종 처리과정 ‘난제’
가정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는 수거 단계에서 지자체마다 민간위탁 또는 직영체계를 선택하고 있다. 전용 수거 용기를 이용한 배출은 음식물쓰레기 전용 수거 차량을 이용하여야 하는 관계로 초기 투자비용이 많이 소모된다는 단점이 있다.  

 

거점 수거 방식은 불특정 인근 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따르고 수수료 부과 기준도 없다는 데 문제가 있다.

 

집 앞 수거 방식의 전용 용기 배출방법은 동선의 길이가 길어지면서 많은 시간과 인력, 장비가 필요하며 납부 필증 구입에 따른 불편함과 수거용기를 가정에서 관리하여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그리고 처리단계에서도 처리시설 대부분이 공공처리시설이어서 사료화가 어렵다. 현재는 호기성 퇴비화 시설로 운영하는 곳이 대부분이다.

 

처리시설의 운영상 문제점으로는 처리과정에 있어 음식물쓰레기 반입량의 50% 정도가 고농도의 탈리액이 발생하여, 이를 처리하기 위한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점이다. 

 

이밖에도 전처리과정에서 각종 이물질(쇠붙이, 병뚜껑, 조개껍질 등) 발생이 많고 기기 고장을 야기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건조 방식의 경우 수분 증발을 위해 경유나 전기를 사용하는데 이로 인한 또 다른 대기오염과 지구 온난화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이와 함께 음식물쓰레기의 매립처리를 위해서는 매립시설 부지 확보와 사후 관리에 비용이 발생하고, 악취 등으로 생활환경 관리에 어려움이 초래되고 있다.

------------------------------------------------------------------<기사 계속>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