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어려움 해소...'현장지원단' 가동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9 15:30:2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현장에서 지원하는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가동한다. 

여기에는 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중소기업벤처부 등 관계부처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무역협회·전략물자관리원·코트라·산업기술평가관리원·무역보험공사 등 분야별 유관기관들이 대거 참여한다.


현장지원단은 ▲일본 대체 수입처 발굴을 통한 수입국 다변화 ▲일본 수입 의존 탈피를 위한 소재부품 국산화 ▲금융 지원을 통한 피해 기업의 자금애로 해소 등을 돕게 된다. 이를 위해 8월 19일부터 10월 말까지 전국을 돌며 기업별 일대일 맞춤형 상담회를 개최한다. 

여기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 정책금융기관의 금융 지원 사항,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산업기술진흥원(KIAT)의 기술개발 지원 제도 등에 대해 기업 맞춤형으로 설명해 준다. 그 첫 상담회는 19일 경기도 판교에 있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관에서 열렸다.

고효율 펌프를 일본에서 수입해 반도체 장비를 제조하는 A사는 대체 수입처 발굴을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상담했고, 코트라는 미국 현지 무역관을 활용해 미국 내 3~5개의 고효율 펌프 공급처를 발굴해 A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반도체 장비용 세라믹 부품을 생산하는 B사도 일본 수입에 의존하는 소재의 국산화를 위해 KEIT의 연구개발(R&D) 지원과 KIAT의 전문 연구인력 지원, 기술신용보증기금의 자금 지원 등에 대해 종합 상담을 받았고, 지원 기관들은 B사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 “지금까지는 기업들의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전달하는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개별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원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