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한국의학연구소, 3년째 농어촌 초등학교에 어린이신문 제공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07 15:26:50
  • 글자크기
  • -
  • +
  • 인쇄

KMI 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는 농어촌 지역 초등학교에 매일 아침 ‘어린이신문’을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을 3년째 이어간다고 7일 밝혔다.

 

▲ KMI는 재단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부터 갈육초등학교(경남 하동군 금성면 소재)에 3년째 ‘어린이신문(소년한국일보)’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제공=KMI 한국의학연구소>


KMI는 재단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017년부터 갈육초등학교(경남 하동군 금성면 소재)에 3년째 ‘어린이신문(소년한국일보)’을 제공하고 있다.

신문을 활용한 교육(NIE, Newspaper In Education)은 판단력, 분석력 등 종합적인 사고를 길러 주어 논술에 대한 기초를 튼튼히 다져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어린이 눈높이 맞춰 제작된 어린이신문을 매일 아침 자습시간에 꾸준히 읽으면 조리있게 말하고 글 쓰는 실력이 길러지게 된다.

현재 어린이신문을 제공받는 어린이들은 전면 칼라광고를 활용한 퍼즐 만들기, 신문 색지를 활용한 모자이크 만들기, 신문지 위에 그림 그리기, 만화를 활용한 말 주머니 채우기, 사진을 보고 ‘6하 원칙’에 따라 기사 써보기, 광고를 보고 광고표어나 연상되는 말 생각하기 등 다양하게 신문을 활용하고 있다.

KMI 한국의학연구소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어린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어린이신문’ 제공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