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카페 '식스에비뉴' 마포 2호점 오픈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03 15:03: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식스에비뉴 마포매장 내부 모습

 

주얼리카페 '식스에비뉴'(대표 한승수)가 당진에 이어 마포에 2호점을 오픈했다. 식스에비뉴 2호점 오픈식에는 개그맨 박수홍, 가수 진주, 중국 가수 위루, 인디안에스 등 여러 연예인이 참석해 축하했다. 


주얼리카페 식스에비뉴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카페와 주얼리 시장의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편안한 분위기에 음료도 마시고 자연스럽게 주얼리 쇼핑을 하며 일석이조의 매출을 올려 수익성이 높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또한 뉴요커 라이프 컨셉으로 새롭게 브랜드 리뉴얼을 하며 인테리어 디자인도 뉴욕컨셉으로잡았다.


한승수 대표는 IMF시절 다들 힘들고 어렵다고 할때 위기가 기회라는 신념으로 1998년1윌에 패션주얼리 전문 프랜차이즈 '줄리엣'브랜드를 런칭, 만 4년 만인 2003년도에 600억원 매출을 달성하며 신화적인 주얼리 시장의 한 획을 그었던 인물이다. 또한 32살에 최연소 나이로 성공시대에 출연하기도 했다.

 

한 대표는 "해외관광객 및 젊은 층이 많은 홍대, 명동, 이대, 신촌 등에 추가매장을 이번년도 안에 오픈할 계획"이라며, "2023년 안에 국내는 물론 아시아를 토대로 전세계 국내 토종브랜드를 글로벌 브랜드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