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싱가포르 1000억 원 전력케이블 수주

싱가포르 송전 케이블 시장 1위 수성
품질-고객 신뢰 기반, 코로나19 속 거둔 값진 성과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5 14:53:2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LS전선은 싱가포르에서 총 1000억 원 규모의 전력 케이블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 LS전선 구미 사업장 전력 케이블 이동 <제공=LS전선>


LS전선은 싱가포르 전역에 2021년 말까지 송전(HV) 및 배전(LV) 케이블 약 400km를 공급한다. 서울 전주간 왕복 거리를 케이블로 잇는 셈이다.

LS전선은 싱가포르 전력청의 노후 HV 케이블 교체 사업을 2017년에 이어 연속 수주, 싱가포르 시장 점유율 1위 전선업체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또, 2017년 중국 업체에 내 줬던 LV 케이블 시장도 3년만에 다시 진입, 품질은 물론 가격 경쟁력에서도 뒤지지 않음을 증명했다.

싱가포르는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신규 수요, 노후 케이블의 교체 등으로 고부가가치 제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이로 인해 유럽과 일본, 중국 등의 주요 전선 업체들이 각축전을 벌이지만 품질 기준 등이 엄격해 진입이 어려운 시장이다.

회사측은 수년간 케이블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운영 및 관리의 투명성, 적극적인 기술 지원 등에 노력을 기울였고, 이를 통해 쌓인 신뢰가 수주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국내 시장의 한정된 수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에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 왔다”며, “이번 수주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그간의 노력들이 가져온 값진 성과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