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임도관리단 통해 산사태 예방 활동 강화

임도관리단 전국 800여 명 2차 피해 예방 총력 대응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06 14:5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최근 국지적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화해 산사태 위험이 커짐에 따라 산림 내 위험지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올해 추경을 통해 처음 배치된 임도관리단을 통해 민가 주변 등 위험지의 약해진 지반에 응급조치와 산림 내 배수로 정비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임도관리단은 7월 27일부터 전국 800여 명이 전진 배치됐으며, 지난 10일간 480km의 임도를 점검하고 78개 지역의 임도 노면과 배수로 정비뿐 아니라 토양 붕괴 우려지에 대한 비닐피복, 우회 배수로 설치 등 산림 안정화 작업을 수행했다.

또한, 임도를 통해 산림 내 위험지를 확인하고 해당 개소에 대해서는 긴급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임영석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예방 활동이 큰 피해를 줄이는 최선의 방법이라면서, 정부가 추경을 통해 긴급 편성한 임도관리단이 현장에서 선제적 역할을 하기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