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공모전 대상, ‘모서리 안전가드’ 선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21 14:48: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가 주최한 ‘2020년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폐마스크를 활용한 모서리 안전 가드(최문정作)’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해수부는 해양쓰레기 재활용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재택근무 등 실내생활 시간이 늘어난 점을 감안해 인테리어 소품 및 장식품에 대한 재활용 아이디어를 주제로 11월 16일부터 12월 7일까지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109건의 아이디어 응모작이 접수됐다.

해수부는 응모작에 대해 상품성, 적합성, 디자인, 창의성 등의 평가요소에 대해 관련 전문가 등의 심사를 거쳐 대상 1점, 우수상 3점, 장려상 5점을 선정했다.

대상에 선정된 ‘폐마스크를 활용한 모서리 안전 가드(최문정作)’는 쓰고 버려진 마스크를 활용해 모서리 안전 가드 보호캡을 제작하는 아이디어로 상품성과 적합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은 버려진 요트의 돛을 재활용해 만든 파티용품 세트인 ‘Sail Up 방구석 파티 세트(이효은作)’, 해양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무드등 ‘JUDA : 밝혀주다, 지켜주다(배한솜作)’, 플라스틱을 활용한 내벽용 인테리어 타일인 ‘데크 타일형 Design Wall 프롬오션(내벽타일, 김흥식作) 등이 최종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해수부 장관상과 1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우수상과 장려상 수상자에게는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상금 50만 원과 10만 원을 개별 수여할 계획이다.

최성용 해양보전과장은 “수상작들은 향후 해양환경 행사 및 캠페인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며, “해양쓰레기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소중한 업사이클링 아이디어가 활발히 활용되고 상용화로까지 연결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