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여천동 벤젠 대기농도, 6년 만에 환경기준 달성

자율개선, 기업 기술지원 등 민관 협치로 개선 효과 나타나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2-13 14:32:50
  • 글자크기
  • -
  • +
  • 인쇄

울산.미포 산업단지 일대는 석유화학 업종의 공장이 밀집되어 있어, 그간 대기오염과 관련된 민원이 끊이지 않던 곳이다. 

환경부 소속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신진수)은 2017년 한 해 동안 측정된 울산광역시 여천동 일대의 벤젠 대기농도가 2011년 이후 6년 만에 대기환경기준(5㎍/㎥ 이하)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울산 여천동 유해대기오염물질 측정소에서 측정한 이 지역의 2017년 벤젠 연간 평균치는 4.25㎍/㎥로 2016년 9.15㎍/㎥보다 53%나 줄어들었다.
 
이 지역 측정소는 여천동에 속한 울산.미포 산업단지의 유해대기오염물질 오염도를 측정하는 곳이다.

 환경부에서 2017년 7월에 공개한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정보(2015년도 기준)’에 따르면 이 지역 연간 벤젠 배출량은 약 32톤으로 전국 전체 벤젠 배출량의 26%를 차지하고 있다. 

개별 공장 대부분에서는 벤젠 배출 허용기준(10ppm 이하)을 충족(2017년 기준)하나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측정된 벤젠 농도는 대기환경기준(5㎍/㎥)을 약 1.4~1.8배를 초과했다.
 

울산 여천동 측정소 연도별 벤젠농도<사진제공=낙동강유역환경청>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개별 공장의 법적기준 준수 등 점검위주의 관리만으로는 이 지역의 벤젠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단속 등 규제에 국한하지 않고, 민관 협치에 중점을 두어 업체는 자발적으로 시설 등을 개선하고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는 이에 필요한 교육, 기술 등을 적극 지원했다.

먼저, 민관협치 체계 구축을 위해 벤젠 배출업체(16개 사)와 2017년 3월 ‘울산 남구지역 벤젠 대기질개선협의회’를 구성했다.
* SKC㈜ 울산공장, SK에너지㈜, SK종합화학㈜, 한화종합화학㈜, 롯데케미칼㈜ 울산1공장, 롯데케미칼㈜ 울산2공장, ㈜이수화학 울산공장, ㈜카프로, ㈜코엔텍, 코오롱인더스트리㈜ 울산공장, 태광산업㈜ 석유화학1공장, ㈜태영인더스트리, 한국엔지니어링플라스틱㈜, ㈜효성 용연2공장, 울산아로마틱스㈜, 한국석유공업㈜ 

협의회 소속 16개사는 벤젠 배출 저감을 위해 사업장별로 ‘자율개선계획’을 수립하고,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 개선, 노후시설 교체, 누출감지시스템 구축 등에 약 104억 원을 투자했다.
 
또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진들이 16개 사 담당자를 상대로 벤젠 관리기법 및 측정방법 등을 교육하고 영세업체를 대상으로 기술 자문을 실시했다.
 
협의회는 지난해 4차례의 정기회의를 열고 벤젠농도 현황을 적극 알리고 개선정보를 교류하는 등 상시 소통체계를 유지했다.

신진수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여천동 벤젠 대기환경기준 달성은 민관 협치를 통한 기업체의 적극적인 노력의 결과”라면서, “이 지역의 환경 개선을 위해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