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 산불, 초대형헬기 2대 포함 26대 헬기 총동원해 주불진화

산불특수진화대 등 총 2119명 동원해 밤새 방화선 구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2-22 14:25:4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1일 오후 3시 20분경 발생한 경상북도 안동시 산불을 22일 오후 12시 20분에 주불 진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3시에 발생한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확산해 민가까지 위협하는 상황이 됐다. 일몰이 되면서 ‘산불진화헬기’가 복귀해 지상인력으로만 진화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산림당국은 산불특수진화대 등 전문 지상진화인력과 공무원 등 총 2119명을 동원해 밤새 산불이 확산하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하고 진화에 총력을 다했다.

산림청은 전국 동시다발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 국가기관 산불진화헬기 총동원령을 내려 산불에 대응했으며, 안동 산불에는 산림청 초대형헬기 2대를 포함 총 26대의 헬기가 일출과 동시에 투입돼 진화했다.

 

▲ 산림청 산림헬기가 임하댐에서 물을 급수 하고 있다. <제공=산림청>

▲ 초대형헬기 산불진화 현장 <제공=산림청>


특히 산불진화헬기의 주력인 초대형헬기는 담수량 8000리터로 지난해 2대가 도입돼 총 6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 안동 산불 진화에 큰 역할을 했다. 밤사이 진화대원들의 지상진화와 초대형헬기 등 산불진화헬기의 지상과 공중의 진화전략으로 이번 안동산불은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될 수 있었다.

이번 안동산불은 약 250헥타르(추정)의 산림이 소실됐고 향후 산불현장조사를 통해 발생원인과 정확한 피해면적을 조사할 예정이며, 초대형헬기 2대를 포함해서 산불진화헬기 총 10대를 현장에 남겨 혹시 모를 재불에 대응한다고 밝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번 산불은 산림청과 안동시, 소방, 군 등 유관기관과의 공조와 신속하게 대피해 주신 지역주민들 덕분에 안전하게 진화할 수 있었다”며, “대기가 건조해 산불 발생위험이 높은 상황으로 국민들께서는 산불 예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