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명품 산악관광' 추진 박차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국무회의 통과
박원정 기자 awayon@naver.com | 2015-10-20 14:24:16

 

△한국형 명품 산악관광 모델을 본격 추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사진은 스위스 알프스 산의 관광지. 

<사진제공=스위스 관광청>

 

 

우리나라에도 천혜의 산림자원을 활용한 명품 산악관광 개발을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   

 

장차 한국형 명품 산악관광 모델을 도입하기 위한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정안이 10월 20일 제45회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는 지난 7월에 열렸던 ‘제8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논의된 ‘관광산업 육성대책’의 후속 조치다.

 

이번 제정안의 주요 내용은 ‘산악관광진흥구역’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산림자원 활용과 관련된 규제를 개선하고, 체계적인 계획하에 자연 친화적인 관광휴양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사업추진 절차는 시·도지사의 사업제안 → 문체부장관의 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 → 시·도지사의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 승인을 밟도록 돼 있다.

 

이 법이 제정되면, 그동안 중첩된 규제로 묶여있었던 산지라 하더라도 환경·생태적 지속 가능성, 관광 자원으로서의 경쟁력,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공익성 등을 갖춘 경우라면 산악관광진흥구역으로 지정받아 산악관광 개발을 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자연공원, 백두대간보호지역 중 핵심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문화재보호구역 등은 제외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나라에서도 산악관광진흥구역 제도를 통해 스위스 등 해외 사례와 같이, 지속 가능한 산악관광 개발의 토대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정부의 규제 합리화 노력이 신속한 입법을 통해 국내관광 경쟁력 제고, 국민 불편 해소, 투자 활력 제고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난개발로 인한 자연생태계 파괴의 우려에 대해 "TF팀에 환경부 담당자도 참여해 구역지정에 신중을 기했다"며 "앞으로 개발 전후 철저한 관리감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