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형연료 제조업체, 미세먼지 줄이기 약속

한강청, 미세먼지 줄이기에 기업체 참여 확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1-17 14:24:26
  • 글자크기
  • -
  • +
  • 인쇄

 

겨울 미세먼지가 심각한 수준으로 찾아오고 있다.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지난 1월 16일 오후 3시 고형연료 제조업체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줄이기 공동대응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2월 21일 개최된 고형연료 사용업체 대표자 간담회에 이어서 고형연료 제조업의 문제점을 청취하고, 제도적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고형연료는 폐합성수지, 폐목재 등 가연성 폐기물을 사용하여 만든 연료제품으로, LNG나 벙커C유 등 다른 연료에 비해 저렴하고 발열량이 높아 지역난방시설 또는 산업용보일러 등에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고형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미세먼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많이 발생할 수 있고, 지역주민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어 엄격한 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는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비롯해 고형연료 제조업체 대표자, 지자체 환경과장 등 21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고형연료 제조과정에 일어날 수 있는 사례 분석을 통해 비슷한 문제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고, 정부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대한 민간 차원의 참여와 실천을 다짐했다.
* 수도권에서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시행되는 조치로 행정.공공기관의 차량 2부제 및 사업장.공사장의 조업단축을 실시함
 

또한, 작년 9월 22일 환경부에서 발표된 '고형연료제품의 환경관리 기준 대폭 강화…제도개선 추진'에 당면한 고형연료 산업의 현안문제를 살펴보고, 개선사항과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다. 

 

한편,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금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기업 건의사항을 검토하여 환경부 담당부서에 제도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며,
 

평창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2월까지 미세먼지 관리를 위한 현장중심의 사업장 관리점검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많이 본 기사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