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세먼지 저감 위해 양국 전문가 공조키로

20일 한·중 전문가 회의 개최…정부, 산업·학계와 협의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2-19 13:47: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우리 정부와 중국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인공강우 협력을 비롯해 오염방지기술 실증화 지원,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등 총 24개 연구협력과제를 추진한다.

환경부는 오는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문가·산업계 등이 함께 참여하는 ‘한·중 미세먼지 전문가 전담반(태스크포스·TF)’ 제3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4일 한·중 미세먼지 전문가 전담반이 구성되면서 대기과학, 정치·외교, 산업, 국제법, 기후 등 4개 분야의 전문가 23명과 환경부·외교부 등 정부부처 관계자가 참여하고 있다.

 

전담반은 중국의 미세먼지 실질 저감 방안 등에 대한 정책 자문을 수행하며 중국 협력정책에 대한 국민 소통·공감을 위한 지원도 병행한다.

 

그동안 두 차례 회의를 통해 전문가들은 △미세먼지 문제 실질적인 해결을 위한 접근방안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 네트워크 활용 방안 △한·중 협력 연구 확대 등에 대해 다양한 제안을 건의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5일 열린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논의된 한·중 간 미세먼지 문제 해결 노력의 하나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대기 등 각 분야 전문가 8명이 지혜를 모으는 정책대화 형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산업계에서는 그간 중국 진출 경험이 있는 대기환경 관련 기업을 활용해 중국 지역(성시)별 산업특성을 고려한 틈새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환경협력 기반 구축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 대기분야 전문가들은 한·중 환경협력센터 연구계획 중에 강화할 계획과 추가할 계획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국외영향 평가 방법 등 다양한 한·중 대기환경 연구 현안에 대해 협의한다.

이정용 환경부 미세먼지대책 팀장은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반은 국외 미세먼지 영향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체로서 올해 상반기 한·중 미세먼지 저감 협약화 이행방안(로드맵) 마련 시 중추적인 역할을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