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 양말에서 비스페놀에이(BPA) 검출

스페인 연구팀, "테스트 한 아기양말 중 90%가 환경 호르몬 비스페놀 A를 함유"
문광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8 13:40:55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구진은 아기양말에서 논란의 여지가있는 화학적 비스페놀 A (BPA)를 발견했다. © encrier/ istock


[환경미디어= 문광주 기자] 스페인에서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테스트 한 아기양말 중 90%가 환경 호르몬 비스페놀 A를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논란의 여지가 있는 환경 호르몬 BPA(bisphenol A)는 아동복에서도 검출됐다.

화학적 비스페놀 A(BPA)는 물병에서부터 통조림 식품, 플라스틱 그릇 및 금전 등록기에 이르는 많은 일상 용품에서 발견된다. 흔히 이 물질은 가소제를 첨가해 플라스틱을 유연하고 탄력 있게 만드는데 필요하다. 점점 더 논란이 되는 이유는, BPA는 호르몬 균형을 방해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인체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의심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환경 호르몬은 자폐증을 촉진하고 성장 과정을 방해하며 비만을 촉진한다. 이런 맥락에서 특히 놀라운 것은 물질이 때때로 아기와 유아를 위한 제품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인데, 이는 호르몬과 같은 물질에 매우 민감하다.

아동의류에서도 검출

2011 년부터 유럽연합(EU)은 젖병에 BPA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다. 그럼에도 유럽의 다른 소식통은 유아들이 여전히 잠재적 오염원에 노출되어 있다고 말한다. 스페인 그라나다 대학의 카르멘 프레이(Carmen Freire)와 그의 동료들이 발견 한 바에 따라 아동복조차 위험을 초래하는 것처럼 보인다.

연구원들은 1~48 개월 사이 유아들의 양말 32 쌍을 연구했다. 테스트 섬유는 스페인의 3 개 매장에서 구입했으며, 각각 브랜드와 가격 카테고리가 다르다. 저렴한 가격의 지역 브랜드, 국제적인지도의 저렴한 브랜드 및 고품질의 브랜드이다. 가게에 따라 양말 3 쌍 가격은 1.50 ~ 7.95 유로이다.

특히 의심스러운 저렴한 양말

실험실에서 모든 의복들의 화학성분을 확인한 결과, 샘플의 90.6 %에서 실제로 BPA가 검출됐다.
따라서 10 쌍의 양말 중 9 쌍이 우려할만한 물질을 함유하고 있었다. 광범위하게 다양한 농도를 보였다.
예를 들어, 측정된 BPA 함량은 직물 1그램 당 0.7에서 3,736 나노 그램이다. 팀이 보고 한 바에 따르면, BPA의 대부분은 현지 공급자의 저가 양말에 있었다.

BPA만이 양말 속에 있는 유일한 환경호르몬이 아니었다. 에틸파라벤(Ethylparaben)과 (메틸파라벤Methylparaben)과 같은 파라벤이 섬유에 포함되어 있었다.

호르몬 활성화

BPA와 파라벤 둘 모두 신체에서 호르몬처럼 작용할 수 있다. 실제로, 검사된 양말에 대해서도 호르몬 활성화가 발견됐다. 국제 브랜드는 현지 제품보다 뚜렷하게 화학적 성분이 적게 나타났다. 과학자들은 저가의 양말 중 83.3 %에서 에스트로겐 유사 활동을 발견했으나 다른 두 점포의 값비싼 양말은 테스트된 제품 중에서 단 3 쌍에서만 검출됐다.

"이것은 BPA와 파라벤이 아기와 어린이들을 위한 양말에 광범위하게 사용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최초의 유럽 연구이다“고 연구원이 말했다. 프라이르와 그녀의 팀은 양말과 잠재적으로 오염된 의복이 건강에 얼마나 위험한지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발을 빠는 것은 위험?

의심스러운 농도에 포함된 오염물질이 피부를 통해 흡수되는지 또는 세탁할 때 다른 직물도 통과하는지 과학자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 어쨌든 입을 통해서 잠재적인 섭취량으로 중대한 위험이 있을 수 있다.
많은 아기들이 발 빠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환경 호르몬과 접촉 할 수 있다.

다음 단계로, 연구팀은은 부모들과 제조사에게 이 잠재적인 문제를 경고할 예정이다.
그들은 또한 국가 정부 나 EU의 행동을 촉구했다.
"정부는 내분비 교란 물질의 섬유 사용을 더 규제해야한다"고 결론지었다.

 

늦기 전에 국내 유통되는 모든 아동의류도 시급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 

 

출처 :Environment International, 2019, 그라나다 대학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