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여객선 특별수송대책 추진

여객선 17척 추가 투입 등 수송능력 26% 확대, 24시간 비상근무체제 유지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9-26 13:38:56

고향뱃길 안전하고 편안하게 다녀오도록 추석연휴 특별 수송이 마련된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추석 연휴 중 고향을 찾는 도서지역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9월 29일(금)부터 10월 9일(월)까지 11일간 ‘연안여객선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특별수송대책 기간 중 1일 평균 약 6만 5천 명이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되어, 총 이용객 수는 전년 대비 약 22% 증가한 71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추석 당일인 10월 4일(수)에는 10만 명 이상이 몰려 가장 붐빌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이용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항로에 여객선 17척을 추가로 투입하고, 기존에 1일 평균 798회 수준이었던 운항횟수를 평균 1,002회로 늘리는 등 수송능력을 26% 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 (평시/1일) 142척 798회 → (특별수송/1일) 159척 1,002회

 

또한 연휴기간 중 여객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9월 4일부터 19일까지 해사안전감독관을 비롯한 운항관리자, 선박점검기관 등과 함께 연안여객선 168척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였다.

 

이 외에도, 종사자 대상 안전 및 친절교육을 실시하고 기상악화에 따른 운항시간 변경 등 정보를 문자메시지로 수시 안내한다. 또한, 여객터미널 주변에 임시 주차장을 추가로 확보(13개소/1170대)하는 등 이용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김용태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올해 추석에도 귀성객들이 안심하고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귀성객 수송준비 및 여객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