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날 기념, 화재안전 취약계층 맞춤형 교육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18 13:1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화재 등 재난시 피난약자에 대한 맞춤형 소방안전체험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맞춤형 소방안전체험교육은 안전한 긴급피난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장애인, 노인, 외국인 등에 대한 체험위주로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대한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서비스’를 진행한다.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대한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 서비스는 화재피난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인 거주자에 대한 피난기구 사용요령, 안전한 피난로 선택방법, 소화기 활용방법 안내, 주택용 소방시설확인 등 현실적인 체험 위주로 진행한다.
 

또한 장애인 공동생활가정을 담당하고 있는 사회복지사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이들에 대한 장애인피난 유도안내 교육도 병행한다.

찾아가는 화재안전 방문서비스는 시민안전파수꾼 12개 반(1개 반 2명)을 구성하여 서울 소재 자립생활주택 총 71개소를 방문하여 진행한다.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장애인이 스스로 사회에 적응하도록 돕기 위하여 전문 인력의 도움을 받으며 일반가정과 같은 가정을 이루어 공동 생활하는 유사 가정시설을 말한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재난안전 취약계층 해소를 위해 4월 말까지 서울시내 장애인 학교, 특수학급 등 총 102개 장애인 시설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화재안전체험 교육을 실시 할 것” 이라고 밝혔다. 

또한 광나루.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는 4월 21일까지 장애인, 노약자, 외국인을 위한 재난약자 줄이기 ‘안전취약계층 체험주간’을 운영한다.
 

광나루.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는 장애 등급별, 유형별로 맞춤형 화재대피, 응급처치 요령 등을 실시하며, 화재 등에 대한 재난 피난취약 계층 해소에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국어로 응급상황별 대처요령을 소개한 가이드북을 적극 활용 외국인에 대한 안전체험 교육에도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  

이재열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장애 유형별 맞춤형 소방안전체험 교육을 통해 화재 등 피난취약 계층에 대한 화재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장애인에 대한 긴급대응 능력을 강화해 모두가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