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미세먼지, 전세계 공동문제로 소중한 미래 달려"

서울시청서 열린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인사말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2 13:10:56
  • 글자크기
  • -
  • +
  • 인쇄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기오염 문제는 어느 한 도시만의 문제가 아닌 전 세계 공동의 문제로써 미래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9 대기질 개선 서울 국제포럼' 인사말을 통해 "최근 서울 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도시들의 대기오염이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이 연간 700만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아이들의 소중한 미래가 달린 문제"라며 "국가와 도시의 경계를 넘어 미세먼지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는 2017년 7월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했고, 지난달에는 미세먼지 재난대책본부를 출범해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자동차 등급제, 친환경 마을버스 도입, 미세먼지 시즌제 등 추진 정책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뿐만이 아니라 중국은 일찍이 '징진지 환경 프로젝트'로 최근 4년간 대기오염 농도를 40%나 줄였다"며 "베트남 하노이는 2030년까지 오토바이 운행을 금지하고 100만그루 나무심기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번 포럼을 통해 참가도시들의 심도있는 논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방안들이 마련되고 도시간 협력관계가 공고해지기 바란다"며 "1000만 서울시민과 동아시아인 모두가 푸른 하늘 아래에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아시아 주요 도시들과 국내외 대기질 전문가, 환경 분야 국제기구 관계자 등이 한 자리에 모여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2010년 '동북아 대기질 개선 국제포럼'으로 출발해 올해 명칭을 바꿨다. 올해는 중국, 일본, 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6개국, 35개도시가 참가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