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숲에서 울려 퍼지는 “대한독립 만세!”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6 13:07: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칠곡숲체원(원장 조영순, 숲체원)은 광복절 맞이 특성화 캠프 ‘빛을 되찾다, 광복’ 및 다양한 이벤트를 이달 17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칠곡숲체원 소재지인 칠곡군 석적읍은 3·1운동의 중심지이고, 한국전쟁 당시 다부동 전투가 벌어진 최고의 격전지이다.

본 캠프는 칠곡숲체원의 이러한 지리적·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나라사랑 교육과 산림교육이 접목된 프로그램을 운영해 애국심을 형성하는 일환으로 마련됐고 유아, 청소년을 동반한 가족 100여명을 대상으로 숲에 대한 애착심을 형성하는데 기여하는 캠프이다.

이번 특성화 캠프는 독립으로 가는 길, 만세 운동회, 광복군의 미션 등으로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태극기 그리기, 솔방울 수류탄, 애국가 부르기 등이다.

조영순 숲체원장은 “호국의 달에 가족들과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푸르른 숲에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특성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양질의 산림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