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폐수로 전기 생산한다

SL공사, 바이오가스로 2.4MW 발전시설 가동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2-15 11:46:27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침출수처리장의 음식물폐수(이하 음폐수)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2.4MW 발전시설 운영으로 연간 약 6700MWh 자체소비 전력을 대체했다. 이는 4인 가족 약 16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한다. 

 

△ 바이오가스 발전시설<사진제공=SL공사>

과거 음폐수는 해양에 버리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해양오염 방지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해양배출이 전면 금지돼 SL공사 침출수처리장에서는 자체 연구실험 및 기존시설 개선을 통해 2008년부터 본격 음폐수를 처리하고 있다. 

 

현재 수도권매립지 내에는 음폐수 처리를 위한 시설로 하수슬러지 건조 열원으로 활용하는 일 500톤 처리규모의 광역 음폐수 바이오가스화 시설과 일 800톤 처리규모의 침출수처리장 혐기성소화조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SL공사 침출수처리장에서는 음폐수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정제, 자동차 연료로 활용하는 시설과 보일러 등 직접연료로 활용하는 시설을 운영하고 남는 잉여 바이오가스를 활용, 지난해 2.4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신규로 설치,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자원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SL공사 관계자는 “과거 처리곤란으로 골칫덩이였던 음폐수가 이제는 공사의 주요 수입원으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폐기물을 이용한 신규 자원화 사업 발굴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