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피해 없도록…ESS 안전기준 강화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09 11:43:11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부는 지난 2일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 발생 시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다중 이용 시설과 별도 건물에 설치돼 있지 않은 공장용 ESS에 대해 가동 중단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4월 30일 기준 전국 총 1490개 ESS 사업장 가운데 35%인 522개가 가동을 중단했다.

정부는 나머지 사업장에 대해서도 안전 운전을 위한 충전율 하향을 권고했고, 대부분의 사업장은 제조사별 안전 강화 조치 후 가동을 하고 있다. ESS 화재사고는 지난 1월 22일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발생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아울러 ESS에 대한 안전 기준을 대폭 강화한다. 신규 사업장에 대해서는 설치 기준 개정, KS 표준 제정, KC 인증 도입 등 생산과 설치 전반에 대한 제도를 개선한다.

또 가동 중단 사업장에 대해서는 ESS 전문가, 구조물·소방 전문가, 업계 등으로 ‘ESS 안전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장 별 특성에 맞춰 안전 조치를 권고하고, 권고 조치 이행 후 재가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가동 중인 사업장에 대해서도 안전 보강 조치를 권고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 1월 전기·배터리·소방 등 분야별 전문가 19명으로 출범한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는 조사·분석과 시험·실증 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6월 초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ESS는 화재 발생 시 전소되는 특성이 있고 다수의 기업과 제품이 관련돼 사고 원인을 규명하는데 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