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동부서 규모 6.8 지진…"최소 500여명 사상자 발생"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1-25 11:39: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방송 캡처화면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터키 동부 엘라지의 시브리스 마을 인근에서 24일(현지시간) 밤 8시 55분쯤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이 밝혔다.

지진이 발생한 지역은 수도 앙카라에서 동쪽으로 750km가량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6.7km다.

국내 중앙 언론이 외신(AP통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18명이 숨지고 5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갇혀있는 사람도 3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AFAD는 엘라지에서 13명이 숨지고 인접 지역인 말라티아에서 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부상자 수는 총 553명으로 집계됐다.

또 “로이터통신은 이번 지진이 수도 앙카라에서 멀고 비교적 인구 밀도가 낮은 지역에서 발생해 터키 당국이 전체적인 피해 규모를 확인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와 터키 지질 활동 관측기구인 칸딜리관측소는 이번 지진 규모를 각각 6.7과 6.5로 관측했다.

앞서 1999년에는 터키 북서부 지역에서 2차례 강진이 발생해 약 1만8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