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 29일 개최

환경재단-현대제철-한국생산성본부-인천시, 정부•지자체•기업•시민단체의 자원순환 협력모델 제시
2018년부터 커피박 폐기물 감축과 재자원화 체계 구축
프로젝트 진행 성과 공유 및 커피박 업사이클링 기업 사례 발표 예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28 11:36:5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현대제철(대표 안동일), 한국생산성본부(회장 노규성)가 함께 진행하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오는 7월 29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에서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을 뜻하는 말로, 흔히 ‘커피 찌꺼기’로 불린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만들기 위해 99.8%의 원두가 커피박이 돼 버려진다. 매년 발생하는 커피박만 15만  톤에 이를 정도로 그 규모가 매우 크지만,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 철강회사인 현대제철과 국내 최초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 그리고 지속가능발전 교육·컨설팅 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2018년 9월부터 함께 시작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세 단체는 커피박을 재자원화 하는 사회적 시스템 마련으로 자원 선순환에 기여하는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인천시와 MOU를 맺어 지자체 커피박 수거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프로세스 안정화를 위해 인천시, 인천시 중구·미추홀구와 협업해 2차년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 내 5개구(중구, 미추홀구, 계양구, 부평구, 연수구) 181개 커피전문점과의 협력을 통해 월 평균 15톤의 커피박을 수거하고 있으며, ‘커피박 재자원화 지원기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기업과 협력해 커피박 활용 제품 개발 및 상품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 온라인 포털사이트 광고 및 이벤트 등을 통해 커피박의 재사용 가능성을 알리는 시민 인식 제고 활동도 진행했다.

이번<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에서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의 인천시 전역 확산을 위해 인천시 내 8개 지자체의 유관부서를 대상으로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프로젝트 진행 성과 공유 및 커피박 업사이클링 지원사업 공모 기업 사례 발표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