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야산에 6년째 400톤 불법폐기물 방치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4 11:34: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방송화면 캡처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김천의 한 고물상에서 산업폐기물과 쓰레기를 6년 째 불법 방치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김천시에 따르면 한 고물상이 양천동 야산에 300여t의 산업폐기물과 쓰레기를 6년째 쌓아둬 주민 반발을 사고 있다.

주민은 "산업폐기물 때문에 지하수가 오염된 것 같다. 2013년부터 지금까지 장기간 방치돼 악취가 나는 등 불편이 크다"고 호소했다.

 

김천시는 최근 현장 조사를 한 후 이달 말까지 폐기물 등을 모두 처리하도록 개선명령을 내렸다.

고물상 주인은 수질오염 검사에서 지하수에 문제가 없었다며 산업폐기물 등을 이달 말까지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김천시에 전달했다.

김천시는 업체가 이달 말까지 폐기물 등을 처리하지 않을 경우 경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