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 대신 기부해주세요”

밀알복지재단, 재고 소각 반대 캠페인 진행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04 11:34:35
  • 글자크기
  • -
  • +
  • 인쇄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12월 4일부터 '소각을 반대합니다' 캠페인을 펼친다.

지난 7월, 한 해외 유명 명품 브랜드가 팔리지 않는 상품을 관행적으로 태워온 것이 알려져 국제적 비난을 받았다. 이후 해당 브랜드는 더 이상 재고를 소각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국내 기업들의 재고 소각 관행에 대한 화제로 이어지며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밀알복지재단은 재고상품을 소각하는 대신 기부하여 수익금으로 취약계층을 돕자는 취지로 '소각을 반대합니다' 캠페인을 기획했다.

 

기업이 재고상품을 기부하면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CSR스토어인 ‘기빙플러스’에서 판매해 수익금으로 취약계층을 돕는 형태다. 기업은 재고상품을 통해 사회공헌은 물론 기부금 영수증으로 세금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재고상품으로 인한 물류비와 소각비 등 부대비용도 아낄 수 있다.

캠페인은 '소각을 반대합니다' 온라인 사이트(giving-campaign.co.kr)를 통해 참여하거나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 담당자에게 전화(070-7462-9058)로 신청하면 된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기부해주신 상품들이 제3의 경로로 유통되거나 취지에 맞지 않게 사용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재고로 인한 비용처리 절감과 사회공헌에도 이바지 할 수 있는 이번 캠페인에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새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하는 기업 사회공헌 전문 스토어다. 현재 서울지역에 기빙플러스 석계역점, 구로지밸리몰점, 면목역점이 운영중이다. 지난 6월부터는 매장 내 장애인을 채용하여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현재 신세계TV쇼핑, GS리테일, 롯데제과, 코웰패션 등 160여개 기업이 물품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