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의료기기 분류 신설

식약처, 「의료기기 품목 및 품목별 등급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 행정예고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17 11:30:4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신기술이 반영된 의료기기를 체계적이고 합리적으로 안전관리 하기 위한 품목 분류 기준을 신설·변경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의료기기 품목 및 품목별 등급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주요 내용은 ▲‘레이저 채혈기’, ‘보행지원용 보조기기’ 등 10개 품목 신설 ▲질경과 비강내부목 품목 세분화(각 1개 → 각 2개) ▲위해도 등을 고려해 ‘의료용압력분산매트리스’ 등급을 조정(2→1등급) ▲품목명칭·용어설명 정비이다. 특히 이번에 품목 분류가 신설되는 △레이저 채혈기는 당뇨병 환자가 혈당 측정 시 바늘이 아닌 레이저를 이용해 구멍을 내도록 하는 제품이며 △보행지원용 보조기기는 운동 장애가 있는 환자의 보행을 분석해 걸음 지시선 등을 안내해 보행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능을 갖춘 스마트 안경이다.

 

▲ 레이저 채혈기(손가락 등에 레이저로 구멍을 낸 후 혈액 뽑아내는 기기)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이 고령화와 의료기술 발전 등 사회 변화를 신속하게 반영해 신기술 적용 의료기기의 연구개발 방향을 설정하고 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개정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대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