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국내 최초 수직이착륙비행드론 장치 제작

지난 1월 경북 경산지식산업단지현장에 수직이착륙무인비행기 최초 적용하여 측량과 3D 모델링, 지형도 제작 수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3-07 11:29:44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우건설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최신 무인비행 장치인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해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 해당 현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공사로 면적 2,809,418m2, 절토량 1,017만㎥, 성토량 1,228만㎥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대우건설이 도입한 V-TOL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의 장점을 겸비한 무인비행체이다. 최대 108km/h의 비행속도로 1시간 30분을 비행할 수 있어,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촬영해 현장 측량자료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고성능 IMU 이동 물체의 속도와 방향, 중력, 가속도를 측정하는 장치, RTK-GPS 지상관제센터에 별도의 추가 GPS 장치를 설치하여, 비행체의 GPS와 상호 통신을 하면서 GPS의 정밀도를 높이는 방식 및 PPK(Post Processed Kinematic) RTK-GPS으로 수신된 GPS정보를 후처리소프트웨어를 통해 보다 정확한 GPS값을 계산해 내는 방식 방식을 적용해 기존의 드론보다 정밀한 측점 데이터를 산출할 수 있게 되어 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가져올 수 있다.

 

▲ 대우건설 V-TOL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 스마트건설기술팀 백기현 팀장은 “기존에는 드론 측량이 소형 부지에만 국한돼 있어 대형 부지에 대해서는 항공기를 이용한 항공측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V-TOL 및 대형 고정익 드론을 통해서 최대 100km2의 부지에 대해서도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미 지난 2017년 8월 대우건설은 자체 제작한 고정익 드론의 2시간 30분 비행으로 Mapping과 측량을 실시해 약 6km2의 지형데이터를 1회의 비행으로 제작할 수 있음을 실증했다. 그러나 이착륙장의 확보 및 이착륙시 무인기의 파손위험으로 적용사례가 부족하였으나,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이 가능한 V-TOL 도입으로 보다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드론 측량의 우월성은 기존의 인력 측량과 비교하면 더욱 두드러진다고 할 수 있다. 첫째는 정확한 토공량 산출로 정밀한 시공이 가능하다. 둘째는 ‘효율성’이다. 기존의 인력측량 대비 드론측량은 50%이상의 작업시간을 단축해 측량 작업의 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드론측량은 유인항공측량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원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신속한 지형정보 취득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유인항공측량보다 촬영면적이 다소 소규모라 할지라도 뛰어난 품질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드론활용 기술을 측량 기술뿐만 아니라,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해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