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도너츠, 2019 iF 디자인 어워드서 친환경 테이크아웃 ‘노리드 컵' 본상 수상

디자인 차별화를 통해 던킨도너츠만의 브랜드 가치 더욱 높여갈 것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2-25 11:19:03
  • 글자크기
  • -
  • +
  • 인쇄

SPC그룹이 운영하는 던킨도너츠가 ‘2019 iF 디자인 어워드’ 패키지 부문에서 2개의 본상(WINNER) 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수상작은 제품 패키지 ‘DD UNIVERSE(Dunkin’ Donuts UNIVERSE)’와 친환경 테이크아웃 ‘노리드 컵(NO:LID CUP)’으로, 창의적인 디자인과 기능성을 높게 평가 받았다.


먼저, ‘DD UNIVERSE’는 지난해 ‘201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에 이은 두 번째 수상으로, 일러스트레이터 에릭 조이너(Eric Joyner)와의 협업을 통해 로봇과 도넛의 이색적인 만남을 표현했다. 패키지에는 화려한 색상에 익살맞은 로봇의 얼굴이 그려져 고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던킨도너츠가 새롭게 디자인한 ‘노리드 컵(NO:LID CUP)’은 플라스틱이 필요 없는 친환경 테이크아웃 컵이다. 자연분해가 가능한 종이 재질을 사용해 환경 보호에 효과적이며, 컵과 뚜껑이 일체형으로 이루어진 구조로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던킨도너츠는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을 통해 친환경성, 경제성 등을 인정받은 만큼 디자인 실용화 단계를 거쳐 향후 매장을 통해 ‘노리드컵’을 선보일 계획이다.

SPC그룹 던킨도너츠 관계자는 “먹는 즐거움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고객의 만족도를 높히고자 했던 노력이 디자인 어워드 수상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전문 디자인센터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디자인 경영을 모토로 새로운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