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주방기기 솔루션에 기술력 UP ‘성진하이쿨’

“일정 무게 이상의 음식물쓰레기가 나오면 음식물처리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강제법 도입해야”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31 11:16:07
  • 글자크기
  • -
  • +
  • 인쇄

성진하이쿨(주)의 야심작 초음파세척기 ‘버블히팅1500’. 출시되자마자 반응이 예사롭지 않다. 히팅기능이 추가된 초음파세척기가 놀라운 세척력을 보여주기 때문. 기름때, 식기세척, 야채과일 등 잘 닦이지 않는 물질에 대한 제한이 없다. 최근 친환경 버블세척기 개발 특허도 나오면서 초음파세척기 시장을 평정하고 음식물 처리기를 론칭해 각광을 받고 있는 성진하이쿨 최병조 대표를 만났다.

▲ 성진하이쿨이 개발한 제품들, 초음파세척기(좌)와 음식물처리기
친환경 버블세척기 개발 특허
성진하이쿨은 1994년 주방기기제조 전문회사로 시작, 캐리어, 대우일렉트로닉스, 이지콘, 린나이 등 다양한 브랜드의 주방기기와 설비를 제작 판매하며 성장을 거듭해온 강소기업이다.
현재 각종 프랜차이즈업체와 협력 중이며, 전국 200여 군데 이상의 거래업체를 두고 있다. 업소용 냉장고, 각종 쇼케이스, 주방설비류의 제작과 시공을 전문으로 진행 중인 성진은 특히 최근 친환경 버블세척기 개발 특허도 나오면서 음식물 처리기를 론칭해 각광을 받고 있다.

 

최병조 성진하이쿨 대표(사진)는 매년 버려지는 음식물쓰레기가 500만t에 달하고 이에 대한 막대한 처리비용 발생과 더불어 악취 발생, 수질과 토양오염 등의 심각한 환경문제에 대한 고취를 위해 사업에 뛰어들었다. 어찌 보면 사명감의 발로에서 시작한 사업이다. 때문에 기왕에 만드는 거 제품의 완성도에 욕심을 낸다고. 기능과 효율을 높이면서 비용을 최소화하려는 데 주안점을 두면서 연구, 개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모든 일에 원인과 결과, 시작과 끝을 생각하는 최 대표는 제품 생산부터 사후 서비스(A/S)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최 대표는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을 일회성이 아닌 평생고객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제품 구매 시 불편함이 없도록 원스톱 쇼핑 체계를 구축했다”며 “고객의 편의추구를 위해 임직원들도 업무를 처리하는 데 있어서 주인의식으로 임하는 자세는 자사의 자랑”이라고 강조했다.

음식물쓰레기 다양한 감량화 방안 필요

▲정성호 성진하이쿨 본부장
하지만 그러한 사명감만큼이나 고민도 따른다. 우선은 기업 차원에서 생산성 향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행정적인 방침도 따라와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필요 이상의 규제나 규약이 발목을 잡는 경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최 대표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는 것뿐만이 아니라 감량과 수거, 처리, 그리고 자원화 등 다양한 방식의 기술도입 등 실용화 방안이 시급하다”면서 “아직도 음식물쓰레기를 땅속에 매립하는 전근대적인 방법이 대부분이긴 하나 최근 들어 감량기기의 활용, 디스포저의 단계적 허용 방침 등은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음식물쓰레기를 감량기에 넣으면 20%의 수분을 제거한 고형물 80%가 나와야 하지만 그런 기준에 부합한 제품보다 불법제품이 판친다”며 “다만, 현재 악취 발생 해결 등 많은 기술이 발전돼 깨끗한 잔존물이 나와 자원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디스포저는 각 가정의 주방 싱크대에 설치해 음식물쓰레기를 갈아서 하수처리장으로 바로 흘려보내도록 한 장치다. 디스포저를 달면 음식물쓰레기를 모았다가 운반하거나 수거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동안 정부는 하수처리장의 여건과 음식물쓰레기 자원화 정책 등을 고려해 디스포저 도입을 금지하다 지난 4월 제한적 허용을 입법예고 한 바 있다.

불법 디스포저 막는 새로운 기준안 시급
최 대표는 불법적인 디스포저 설치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정확한 기준안이나 지침이 없어 시중에는 불법제품이 다수 유통되는 상황이다”면서 “그렇다고 기기의 기능마다 인증을 받아야 한다면 이 또한 시험기관에 지불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는 등 업체들의 고민이 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디스포저를 통해 갈린 음식물찌꺼기가 하수도로 배출될 경우 하수악취와 더불어 수질오염을 유발한다. 따라서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사용할 경우 음식물찌꺼기가 80% 이상 회수되는 환경부 인증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환경부는 이러한 디스포저에 대해서만 합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법 디스포저 사용으로 음식물쓰레기가 퇴적하면서 하수관의 흐름이 정체되고 가스 폭발이 일어날 우려에 대해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끊이질 않고 있다.  

 

최 대표는 “현재 자치구별 종량제 시행방식으로 전용봉투 또는 전용용기, RFID 등으로 각각 다르고 공동주택 단지별 종량제 감량에 대한 동기부여도 미흡한 상황”이라며 “음식물쓰레기 관리 정책은 처리비 절감을 위한 감량과 종량제가 정착하려면 다양한 홍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음식물쓰레기 다량 배출 사업장 감량기 의무화해야
우리나라는 음식물쓰레기로 인해 연간 20조 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음식물쓰레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음폐수의 해양투기가 금지됐다. 이로 인해 음폐수의 육상처리가 시행되고는 있지만 자원 재활용 측면이나 악취 등 환경적인 면에서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는 지적이다.  

 

환경부 역시 감량기기 부산물에 대한 품질기준 등 법으로 규제하고 있는 기준을 최근 다시 검토해 이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하지만 음식물 처리기 가정용 보급률은 아직 1%가 안 되며 공공기관이나 호텔, 병원, 골프장 등은 음식물쓰레기 양을 줄이고 예산을 절감하기 위해 스스로 처리기를 구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 대표는 “현재 음식물쓰레기 양을 줄이기 위한 감량의무사업은 마련돼 있다. 그러나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위해 처리시설을 갖춰야 한다는 법은 없어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다”며 “일정 무게 이상의 음식물쓰레기가 나오면 감량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강제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형마트나 대형건물 등 다량의 음식물쓰레기가 배출되는 곳을 우선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