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12곳 마을 상수도서 우라늄 초과검출…공용수도·임시물탱크 설치

우라늄 기준치 최고 135배 초과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22 11:16:2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충남 천안지역 11개 마을 상수도에서 기준치(0.03㎎/ℓ)를 초과하는 우라늄이 검출된 가운데 천안시는 이들 마을 중 광역상수도가 보급된 8개 마을 주민들에게 급수신청을 독려하는 한편 공용수도를 설치하겠다고 22일 밝혔다.

나머지 3개 마을에는 마을회관 등 공공장소에 임시 물탱크를 설치해 수돗물을 공급하기로 했다.

광역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이들 3개 마을 가운데 입장면 도림2리에는 지난 3월 정수시설 설치가 완료됐다.

기준치의 135배나 되는 우라늄이 검출된 입장면 호당1리에 대해서는 천안시 수도정비 기본계획상 2030년까지 광역상수도를 보급할 계획이었으나 시는 이를 앞당겨 올해 10월 완공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목천읍 송전리는 추가경정 예산을 확보한 뒤 광역상수도 보급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기민 시 급수팀장은 "라돈과 우라늄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광역상수도를 통한 급수 외에 방법이 없다"며 "라돈은 우라늄보다 입자가 작아 정수시설(역삼투막방식) 외 라돈 저감 시설을 별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