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값 64원 폭락! 환경부 대책은?

신창현 의원, 폐지값 한달새 28% 폭락에 가격 안정화 시급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1 11:07: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폐골판지 가격 3월 89원에서 4월 64원으로 곤두박질 

 

4월 전국 평균 폐골판지 가격이 64원으로 한달새 28% 가까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신창현의원<사진제공=신창현의원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ㆍ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당 89원이던 폐골판지 가격은 4월 들어 64원으로 27.87%가 떨어졌고, 폐신문지 가격도 ㎏당 110원에서 100원으로 9.11% 내려앉았다.

 

연초 140원 수준이던 것을 고려하면 4개월 만에 반토막이 난 셈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서 지난 1월 kg당 136원이었던 폐골판지 가격이 4월 들어 65원으로 71원이나 떨어졌으며, 특히 충북의 경우 139원이던 폐지 가격이 62원으로 떨어져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한편 중국의 금수조치 및 수입기준 강화 등으로 폐지 수출은 급감한 반면 지난 1~3월 폐골판지 수입량은 총 75,333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수입량(70,143톤)보다 5천 톤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공급과잉에 따른 추가 가격 하락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환경부는 종이류 분리배출을 3~4종으로 세분화하고, 현행 80%인 제지의 국산 재생원료 이용목표율을 국산 폐골판지에 대해 97.5%로 상향 조정하는 등 폐지 가격 안정화를 위한 유통구조 개선안을 마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 의원은 "환경정책을 시장에 맡겨두면 실패한다는 좋은 교훈을 얻었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제지업계와 폐지 수거, 유통업계들이 참여하는 협의기구를 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