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남북정상회담 이후 '워터본드' 채권 발행

‘깨끗한 물 공급’ 등 물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프로젝트에 투자 계획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1 11:03:27
  • 글자크기
  • -
  • +
  • 인쇄

K-water(사장 이학수)는 2018.5.8(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3억달러(한화 약3천 2백억 원)의 ‘워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워터본드’는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그린본드(녹색채권)’의 일종으로, 물 관련 투자에만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최근 금융시장에서 사회책임투자(SRI)가 강조됨에 따라 그린본드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그린본드 발행에는 국제공인기관의 적격성 검증 등 일반채권보다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다.
* Social Responsibility Investment : 도덕적 기업, 투명한 기업, 환경 친화적인 기업만을 투자 대상으로 삼는 것을 의미  

 

총 161개 기관에서 발행 목표의 6배 수준인 약 18억 달러(한화 약1조 9천억원)이상의 투자 주문이 들어왔고, K-water는 최종적으로 3억 달러의 달러화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특히, 미 금리인상,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인해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황임에도, 투자주문이 발행 목표액을 크게 상회하여 당초 K-water가 제시한 금리보다 0.25% 낮은 3.875%로 최종 금리가 결정됐다.  

 

이번 발행은 남북 정삼회담 이후 국내기업의 첫 해외채권 발행으로, 남북긴장 완화가 한국물에 대한 투자심리 개선과 금리인하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 한국물 : 국내 정부·기업·금융기관 등이 해외에서 발행해 해외 금융시장에서 거래되는 증권  

 

또한, 아시아 최초의 ‘워터본드’ 발행이자, 금융 공기업을 제외한 국내 공기업 최초 ‘그린본드’발행이란 점도 투자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판단된다.  

 

K-water는 이번 워터본드 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물 부족지역 용수공급, 노후수도관 개량, 청정에너지 개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물 관련 사업에 사용할 방침이다.  

 

K-water 이학수 사장은 “워터본드 발행은 K-water가 본연의 업무인 물 관리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다” 라며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K-water의 우수한 신용도를 인정받은 것이라 생각한다. 투자자들의 신뢰와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