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연영과 공공이용시설 한강서 민폐

운동시설 대여 시 운동이 주 목적이어야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5-09-25 11:02:55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 찾는 곳 중 하나는 한강이다. 특히 날이 좋은 주말에는 많은 시민들이 나들이장소로 애용하는 한강은 누구나 무료로 사용가능한 공공시설이다. 그러나 모두가 이용하는 한강시민공원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술판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물의를 빚고 있다.

 

△ 지난 9월 19일 한강 망원지구 농구코트 위에서 중앙대 연영과 회식이 벌어지고 있는 모습.

사진 속 장소는 망원지구의 한 농구장으로 평소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시설물 중 하나다. 그런데 농구코트 위에 테이블과 의자를 깔고 많은 사람들이 음주가무를 즐기고 있어 이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사용을 못하고 되돌아가야만 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 사진을 제보한 서울시민 최씨는 “농구코트 위에 테이블, 의자 등을 놓고 술을 마시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이를 허가해준 곳이나 술을 마시며 놀기 위해 이곳을 빌린 사람들(중앙대 연극영화과)이나 이 농구장을 자주 애용하는 사람으로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 한강공원 시설이용료
평소 한강공원의 시설들은 대부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나 어떠한 단체나 개인이 한강사업본부에 시설 이용료를 부담하면 몇 시간 동안 우선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경우는 공원 시설물(농구장) 이용 목적이 농구가 아닌 단지 친목도모의 술자리 였다는 것이 문제가 됐다.


이에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운동시설물 대여의 주 목적은 운동이다. 하지만 이번 농구장 사건의 경우에는 장소사용 시 운동이 아닌 술 마시는 행위가 주 목적이 됐기 때문에 분명 잘못된 일”이라며 적극적으로 계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